본문

뉴스 > TV·연예

민희진 대표 가처분 신청 인용, 하이브 "법원 판단 존중"

모두서치 | 2024.05.3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그룹 '뉴진스'의 소속사 어도어의 민희진 대표가 모회사 하이브(HYBE)를 상대로 제기한 임시 주주총회 의결권 행사금지 가처분 신청이 법원에 의해 인용되었다. 이에 대해 하이브 측은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나, 후속 절차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하이브는 "민희진 대표가 제기한 가처분 소송에 대해 법원의 판단을 존중해 이번 임시주총에서 '사내이사 민희진 해임의 건'에 대해 찬성하는 내용으로 의결권을 행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법원이 "민희진 대표가 뉴진스를 데리고 하이브의 지배 범위를 이탈하거나 하이브를 압박해 하이브가 보유한 어도어 지분을 팔게 만듦으로써 어도어에 대한 하이브의 지배력을 약화시키고 민희진 대표가 어도어를 독립적으로 지배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했던 것은 분명하다"고 명시한 만큼, 추후 법적 테두리 안에서 후속 절차에 나설 계획임을 덧붙였다.

걸그룹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ADOR) 민희진 대표가 하이브를 상대로 제기한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소송에 대한 결정이 나올 예정이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김상훈 수석부장판사)는 민희진 대표가 제기한 하이브 의결권 행사 금지 가처분 심리 결과를 이날 중 밝힐 가능성이 높다. 민 대표는 앞서 오는 31일 열리는 어도어 임시 주주총회(임총)에서 하이브가 자신을 해임하는 것을 막아달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하이브는 어도어 지분 80%를 가지고 있어 임총이 열리면, 민 대표를 해임할 수 있는 고유 권한을 가지고 있다. 사진은 30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하이브 사옥. 2024.05.30. / 사진 = 뉴시스법원 "해임사유 충분히 소명되지 않아"?200억 배상금 책정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김상훈)는 민희진 대표의 의결권 행사금지 가처분을 인용했다. 이에 따라 하이브는 임시주주총회에서 민희진 대표에 대한 해임 의결권을 행사할 수 없게 되었다. 재판부는 "현재까지 제출된 주장과 자료만으로는 하이브가 주장하는 해임사유나 사임사유가 충분히 소명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또한, 법원은 의결권 행사금지 의무를 하이브가 위반하지 않도록 심리적으로 강제하기 위해 "민희진이 해임될 경우 입게 될 손해 등 제반 사정을 고려해 200억원의 의무 위반에 대한 배상금을 정했다"고 밝혔다.

하이브, 민희진 대표 배임 혐의 집중 예정

하이브는 민희진 대표를 경찰에 배임 혐의로 고발한 만큼, 이 부분에 대해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이브와 민희진 대표 간의 대립이 법적 소송으로 이어지면서, 향후 뉴진스와 어도어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7 0
저작권자 ⓒ 모두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6월 15일 [토]

[출석부]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 프링글스 오리지날 53g
[포인트 경품]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