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김호중 경찰 출석.. " 취재진 피해 지하로 " (1)

글샘일보 | 2024.05.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사진=글샘일보

가수 김호중이 활동을 강행하고 있는 와중 경찰에 출석하여 조사를 받고 있다.

김호중은 21일 오후 2시에 뺑소니 및 음주운전 관련 혐의에 대한 조사를 위하여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한 것. 이날 출석은 뺑소니 혐의가 알려진 후 내내 음주운전을 부인하던 김호중이 음주 사실을 고백하여 처음 이뤄진 것으로 이목이 집중된 바 있다.

경찰서 앞에 수많은 취재진이 포토라인을 설치하고 기다렸으나 김호중은 취재진을 피해 지하주차장으로 경찰서에 들어갔다.

특혜 의혹이 불거지면서 강남경찰서 관계자측은 "신축 경찰서는 설계 때부터 피의자가 지하로 출석할 수 있도록 한다. 피의자에게 특혜를 줬다거나 본인이 (지하로 출석하겠다고) 특별히 요청한 것은 아니다. 평상시 진행하던 대로 했다"라고 밝혔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도 입장문을 내고 "출석 과정에서 포토라인에 서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경찰 조사는 금일 오후 5시 이후 종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조사가 끝나면 변호사님이 현장에서 기자님들 질의에 답변할 예정이다. 성실하게 답변하겠다"라고 알렸다.

블랙박스?

경찰은 지난 20일 김씨 소속사인 생각엔터테인먼트를 추가 압수수색을 했는데 김씨가 음주운전 사고 전후에 탔던 차량 3대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모두 사라진 사실이 확인된 만큼,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하여 압수수색을 했다.

하지만 경찰은 이들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확보하지는 못했다고 한다. 또 김씨와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 소속사 본부장, 김씨 매니저 등 4명을 출국금지했다.

김씨는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 마주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사고 후 현장을 벗어나 경기도 구리의 한 호텔에 갔다가 17시간 뒤인 다음날 오후 4시 30분쯤 경찰에 출석했다.

출석 당일 음주 측정에서는 음주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다. 김씨는 술을 마신 사실을 거듭 부인하다 사건 당일 행적과 동석자 조사 과정에서 음주정황이 드러나면서 사고 열흘 만인 지난 19일 음주 사실을 시인한 바 있다.

김호중 소속사는 발생 열흘 만인 지난 19일에야 "최초 공식 입장에서부터 현재까지 상황을 숨기기에 급급했는데 진실되게 행동하지 못한 점 또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김호중은 경찰에 자진 출석하여 음주운전 등 사실관계를 인정하며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한 바 있다.

15 0
저작권자 ⓒ 글샘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6월 17일 [월]

[출석부]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