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뒤늦게 밝혀진... 리벤지 포르노 피해자 구하라, "버닝썬 게이트 핵심 역할이었다"

뉴스크라이브 | 2024.05.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구하라와 버닝썬 게이트 관련자 사진

고(故)구하라가 버닝썬 게이트의 범죄를 파헤치는데 큰 도움을 줬다는 사실 영국 공영 언론 매체 BBC를 통해 알려졌다.

지난 5월 19일 BBC뉴스 코리아는 다큐멘터리 '버닝썬: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를 공개했다.

버닝썬 게이트를 취재했던 강경윤 기자는 승리, 정준영 등과 경찰 고위층 간의 유착 관계를 암시하는 메시지 속 경찰의 존재에 대해 파헤치고 있었다.

강 기자는 "도대체 그 단체 카톡방에서 나오는 경찰이라는 사람은 누굴까, 그게 너무 중요했고 가장 풀리지 않는 문제였다. 구하라가 등장해서 그 물꼬를 터줬다"고 밝혔다.

그는 "아직도 그날 기억이 남는다. (구하라가) '정말 도와드리고 싶어요'라고 이야기 했었다. 너무 고마웠다. 구하라씨는 최종훈과 데뷔 때부터 친했고 승리, 정준영과도 어느 정도 서로 알고 있는 사이였다. 본인이 친분이 있어서 그들이 휴대폰을 할 때 본 적이 있는데 '걔네 거기에 진짜 이상한거 많아요. 기자님이 이야기 하신게 맞아요'라고 이야기 했었다. 어떻게 도와주면 될까 해서 솔직히 '사실 나는 경찰의 존재를 알고 싶은데 알 방법이 없다.이 부분에 있어서 도와줄 수 있냐'고 했더니 당시 구하라씨가 최종훈씨에게 전화해 그 부분을 대신 물어봐줬다"고 회상했다.

고 구하라 친오빠 구호인씨는 "내 동생 하라는 최종훈이랑 연습생 때부터 오래 알고 지낸 친한 친구사이였다. '기자님께 네가 알고 있는 사실을 그대로 이야기 하라'고 설득한 걸로 알고 있다. 내가 옆에서 통화하는 걸 들었는데 동생이 '종훈아 내가 도와줄게. 네가 알고 있는 것 그대로 기자님한테 얘기를 해'라고 했다"고 말했다.

고 구하라 덕분에 강 기자는 최종훈과 전화통화를 했고 메시지 속 경찰총장의 신원을 확인해줄 것을 요청했다. 최종훈은 "되게 높은 사람이랑 아는 것 같더라"라는 말에 "골프 한 번 쳤었다. 얼핏 듣기로는 청와대에 계신다고 하더라. 과거에 경찰 경력이 있으시다고"라고 밝혔다.

강 기자는 "경찰총장이라는 인물이 허구의 인물이 아니라 윤규근이라는 실제 있는 경찰이었다. 청와대에서 근무하는 사람이었다는 것을 최종훈의 입 밖으로 꺼낼 수 있도록 (구하라가) 도와준거다"고 말했다. 그는 "구하라씨는 용기있는 여성이었고 나한테 얘기했을 때 '나도 리벤지 포르노 피해자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고 구하라 역시 불법 촬영의 피해자였다. 전 남자친구가 사적인 사진을 공개하겠다고 협박해 경찰에 신고한 바 있다. 고 구하라 오빠는 "자기의 꿈이었는데 직업을 잃을까봐, 사람들한테 알려지는게 무서워서 그러지 말라고 무릎을 꿇었던 걸로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하라 전 남자친구는 폭행 및 협박죄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18 0
저작권자 ⓒ 뉴스크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6월 15일 [토]

[출석부]
신세계상품권 2만원 프링글스 오리지날 53g
[포인트 경품]
신세계상품권 2만원 신세계상품권 2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