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시급 9700원 머슴" 강형욱 갑질가스라이팅 추가 폭로, 개취급 당했다는 퇴사자

뉴스크라이브 | 2024.05.2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강형욱 갑질 논란에 대한 언론 보도 자료

직원 갑질 의혹에 휩싸인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에 대한 추가 폭로가 이어지면서 논란이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지난 20일 JTBC '사건반장'에는 강형욱 훈련사의 갑질 논란에 대한 내용이 공개됐습니다.

이날 영상에 출연한 직원 A 씨는 "제일 기억에 남는 말은 '숨도 쉬지 말아라, 네가 숨 쉬는 게 아깝다', '벌레보다 못하다. 그냥 기어나가라. 그냥 죽어라'다. 이런 얘기를 맨날 들었다. 안 듣는 날이 없었다. 기분 안 좋은 날에.."라며 울먹였습니다. 이어 "목줄 던지는 건 다반사고 맨날 불려나가고 맨날 욕먹었다. 욕먹는 건 직원들이 다 보고 있다"라며 강형욱의 폭언을 주장했습니다.

'사건반장' 측은 "제보자들의 주장이기에 강형욱 씨 측의 답변을 듣기 위해 연락을 했습니다. 문자, 전화, 회사 이메일 등으로 연락을 취했지만 전부 피드백이 없습니다. 다른 매체들도 강형욱 씨 측에 연락을 했지만 피드백이 없다"라고 부연했습니다.

퇴사 후 급여를 받았는데 급여 내역을 보고 깜짝 놀랐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B씨는 "퇴직 당시 강형욱 씨에게 카톡이 왔습니다. 급여와 관련해서 할 말이 있다며 전화를 해달라고 하길래, 그때부터 증거를 남겨야겠다는 생각으로 카톡으로 남겨달라고 했습니다. 그랬더니 답을 안 남겼고 급여 날에 9670원이 들어왔습니다. 살면서 그런 경우는 처음 봤습니다. 견딜 수가 없어서 고용노동청에 신고했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강형욱 측은 B씨에게 "담당했던 고객을 살피지 못해서 급여를 깎아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이후 고용노동청 측에서 삼자대면 날짜를 잡자, 강형욱 아내에게 연락이 와B씨는 급여와 수당 등을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런가 하면 A씨는 다시금 "저는 사실 아직도 무섭습니다. 솔직히 그 사람이 저인걸 알까 봐 무섭습니다. 그 사람이 더 이상 안 나왔으면 좋겠다"라며 흐느꼈고 "많이 괴로우시냐"는 제작진의 질문에 "(강형욱이 TV에 나오면) 못 본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최근 강형욱이 운영하는 회사 보듬컴퍼니에 대한 갑질 폭로가 쏟아져 논란이 됐습니다. "명절 선물로 배변 봉투에 담은 스팸 6개를 받았다", "여기 퇴사하고 공황장애·불안장애·우울증 등으로 정신과에 계속 다닌입니다. 부부 관계인 대표이사의 지속적인 가스라이팅, 인격 모독, 업무 외 요구사항 등으로 정신이 피폐해졌다" 등 주장이 제기된 것. 강형욱에게 반려견 훈련을 받았다는 고객들의 후기에도 강형욱으로 인해 불쾌했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한편, 아직 강형욱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가운데 추가 폭로가 이어지면서 해당 사건의 결말이 어떻게 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9 0
저작권자 ⓒ 뉴스크라이브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6월 22일 [토]

[출석부]
미스터피자 포테이토R+콜라1.25 포스틱
[포인트 경품]
미스터피자 포테이토R+콜라1.25 미스터피자 포테이토R+콜라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