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 월요병 치료제 등장! 주원-권나라-유인수-음문석의 우당탕탕 귀객 접견에 웃다, 기적 같은 감동에 뭉클, 버라이어티...

이슈와뉴스 | 2024.03.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사진제공 : ‘야한(夜限) 사진관’ 영상 캡처
사진제공 : ‘야한(夜限) 사진관’ 영상 캡처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이 첫 방송부터 차원이 다른 판타지로 월요일 밤을 순삭했다. 흥미 유발 소재와 매력적인 캐릭터, 판타스틱한 볼거리와 알찬 전개, 그러면서도 놓치지 않은 가슴 뭉클한 사연으로 단숨에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월요병으로 지루하고 힘들었던 ‘야한 시간’에 드디어 치료제가 생겼다”는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이 폭발했다.

지난 11일 첫 방송된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연출 송현욱, 극본 김이랑,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슬링샷 스튜디오, 씨제스 스튜디오) 1회엔 웃음과 감동이 가득 뒤섞인 버라이어티한 재미가 빈틈없이 채워졌다. 주원-유인수-음문석의 우당탕탕 귀객 접견에 나도 모르게 웃음이 터지다가, 어떻게든 아내에게 행복한 기억을 남기고 싶은 ‘망자’ 남편의 절절한 사연에 가슴을 울리는 눈물까지 흘러내렸다. 더군다나 서로에게 구원이 될 수 있는 주원과 권나라의 운명 서사까지 시작되면서, 단 1분도 눈을 뗄 수 없는 전개가 펼쳐졌다. 한채아, 박병은, 조동혁, 김광규, 이주연, 류성현, 서영희, 고규필, 유성주, 박기웅 등 무려 10명의 배우가 특별출연, 이들을 찾아보는 틈새 재미까지 꽉 찼다. 이처럼 탄탄한 스토리를 유려한 CG와 영상미, 그리고 단 하나의 디테일도 놓치지 않은 치밀함으로 풀어놓은 송현욱 감독의 연출력은 단연 ‘엄지척’을 세우게 했다.

이날 방송은 대대손손 서씨 집안 사람들을 “밤의 경계에 열리는 야한 사진관”의 사진사가 되게 한 서남국(박병은)의 전사로 포문을 열며, 시작부터 역대급 몰입도를 자랑했다. 그는 아픈 아들이 제 나이인 35살까지라도 살 수 있길 간절히 바라며, 죽은 자도 살린다는 사자의 영험한 사진기를 훔쳤다. 하지만 그 대가는 가혹했다. 서씨 집안 사람은 대대로 야한 사진관에서 귀객의 마지막 사진을 찍어야 한다는 운명, 그리고 35살을 넘기지 못한다는 단명의 저주을 물려 받은 것.

그 “재수 없는 운명”을 이어받은 후손 서기주(주원)는 제7대 사진사다. 해가 지면 그는 살이 에일 것 같은 거센 눈보라를 헤치고, 뜨거운 불이 흐르는 계곡과 끝도 없는 미로를 지나 황천길을 거슬러온 아주 간절한 귀객을 맞이했다. 또한, 사진기의 영험한 힘을 받은 아주 특별한 귀신 직원 고대리(유인수), 백남구(음문석)와 함께 귀객이 생애 마지막으로 담아가고 싶은 기억을 사진으로 찍어줬다.

그리고 기주의 계약 만료와 동시에 죽음 예정 시간인 35번째 생일은 어느새 105일 앞으로 다가왔다. 그래서인지 최근 들어 난폭한 귀신들의 공격이 빈번해졌다. 남자 손 한번 못 잡아보고 죽은 처녀귀신(이주연)은 기주가 ‘3초 키스’ 소원을 들어주지 않자, “부숴버릴 거야!”라는 원한을 품고 기주 집에 불을 질렀다. 그 바람에 집주인에게 쫓겨난 기주는 새집을 보러 가다 엘리베이터에서 마주친 자살귀(류성현)에게 목이 졸려 죽을 뻔했다.

그런 그에게 “아내를 꺼내달라”는 귀객 박성준(임지규)이 찾아왔다. 사연이 즉슨, 경제적 이유와 병간호에 지친 아내 장보라(서영희)가 중증마비 남편을 살해했다고 자백해 수감됐다는 것. 아내가 자신을 죽였든 죽이지 않았든 그에겐 상관없는 문제였다. 그는 지친 아내가 행복하길 간절히 바랐다. 이에 사진관 크루들이 힘을 합쳐 판타스틱한 호흡을 발휘했다. 고대리는 담당 형사(고규필)에게 빙의하고, 남구는 염력으로 취조실 귀신들을 물리쳤다. 마지막으로 기주는 변호사로 위장해 보라를 만나 “마지막 기억이 당신이었으면 좋겠다”는 남편의 바람을 전하며, 그녀를 설득했다.

하지만 기주가 성준의 마음을 전할 수는 있어도, 체포된 사람을 꺼내는 건 사진사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니었다. 때마침 보라의 담당 변호사 한봄(권나라)이 등판했다. 대형 로펌 면접까지 날리고 이 사건을 수임한 한봄은 혐의점이 없는데도 자백한 이 용의자가 ‘찜찜’했다. 7년 전 사고로 화상 자국이 있는 남편의 발을 남들에게 보이고 싶지 않아, 잡혀가던 순간에도 양말을 신겨줄 정도로 남편을 아끼고 사랑하는 그녀가 살인했을 리 없었다. 보라는 기주가 전한 남편의 부탁과 더불어, 한봄의 간곡한 설득으로 결국 빚 독촉에 시달려 남편과 함께 죽고 싶었지만, 그러지 못했다는 진실을 실토했다.

그렇게 풀려난 보라가 사진관을 찾아왔다. 그리고 기주가 첫 번째 셔터를 누르자 말끔하게 양복을 차려 입은 남편 성준이 다가왔다. 다시 만난 이들 부부는 얼싸안고 서로에게 미안했던 마음을 나눴다. 5년 전 지키지 못했던 “흰쌀밥에 명란 가득한 된장찌개가 올라온 저녁 식사”도 늦게나마 함께할 수 있었다. 두 번째 셔터는 이별을 뜻했다. 영원히 기억될 짧지만 기적 같던 만남의 시간이 끝났음을 알리는 그들의 ‘진짜’ 마지막 작별 인사였다. 사진관 직원들은 물론이고, 화면 너머의 시청자들까지 울렸고, 판타지 속에 녹아 든 뭉클한 감동은 그렇게 시청자들로 하여금 2회 방송도 기다리게 했다.

한편, 이날 방송 말미에는 봄이 산 사람은 절대 열 수 없는 이승의 문을 열고 사진관에 발을 들이면서, 운명 서사의 시작을 알렸다. 그녀는 이전에도 기주가 엘리베이터에서 공격 당했을 때, 알 수 없는 힘으로 귀신을 튕겨냈다. 오직 죽은 자들에게만 허락된 사진관까지 입성한 그녀가 사자와의 계약 만료일을 앞두고 시한폭탄이 터지기 일보직전인 기주의 인생을 어떻게 바꿔놓게 될지 궁금증이 수직 상승했다. 지니 TV 오리지널 ‘야한(夜限) 사진관’ 2회는 오늘(12일) 화요일 밤 10시 지니 TV, 지니 TV 모바일, ENA에서 방송된다.

9 0
저작권자 ⓒ 이슈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TV·연예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6월 19일 [수]

[출석부]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 롯데 핫식스250ML
[포인트 경품]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