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홍진영 한달수입 공개, 홍진영 “피부과 할인 안 받고 다닐 정도”

스포츠동아 | 2019.11.2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닫기

홍진영 한달수입 공개, 홍진영 “피부과 할인 안 받고 다닐 정도”

홍진영 한달 수입이 공개됐다.

홍진영은 25일 방송된 KBS Cool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직업의 섬세한 세계’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홍진영은 “잘 먹고 잘 자고 피부과도 잘 다닌다. 많이 갈 땐 일주일에 3번 정도 간다. 30대 중반이기 때문에 관리를 해야 한다”고 근황을 공개했다.

홍진영은 “‘행사의 여왕’이라는 호칭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 “어쩔 수 없이 따라오는 말 같다. 공연, 방송에서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면 뭐든지 열심히 하는 사람이구나 싶을 거 같다”고 이야기했다.

박명수가 “행사와 방송이 겹치면?”이라고 묻자, 홍진영은 “나는 방송을 나간다. 행사 페이에 따라 움직이진 않는다. ‘라디오쇼’와 마라톤 행사가 겹쳤으면 당연히 여기를 나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작년에는 행사를 많이 했다. 올해부터는 많이 줄였다. 건강에도 위험신호가 오고 건강을 챙기면서 일한다”고 설명했다.

홍진영은 “그 전날 공연이 3개가 있었다면 그 다음날은 한 개만 잡는 식으로 한다. 일주일에 한 두번은 무조건 쉬려고 한다”며 “30대 중반이 되니까 몸이 확 느껴진다. 예전에는 날을 새고 스케줄을 가도 괜찮았는데 지금은 돌덩이를 달고 다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라디오쇼’의 고정 질문인 한 달 수입을 묻자 홍진영은 “나는 피부과에 할인 안 받고 내 돈 내고 갈 정도다. 나 뿐만 아니라 다른 연예인들도 할인을 안 해주는 곳이다. 명성 있는 피부과를 다녀서 할인이 거의 없다. 10% 정도 할인 받고 다닌다”고 밝혔다.

홍진영은 “미래의 트로트가수들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질문에 “‘미스트롯’ 같은 트로트 경연대회가 생기면서 송가인 같은 스타가 나오고 트로트가수가 되려는 사람이 많이 생겼지만 생각보다 그렇게 쉽지는 않다. 하지만 꿈을 계속 쫓아간다면 나중에 좋은 일들이 있을거다. 중간에 포기하지 마시고 꼭 꿈을 이루시길 바란다”고 이야기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0 0
저작권자 ⓒ 스포츠동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복면가왕’ ‘와! 여름이다’는 숀리... 옆구리+팔...
‘와! 여름이다’는 숀리였다.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여름아 부탁해‘와 ...
'진짜진짜 얼굴을 찾아서', 오정세...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오정세(사진=tvN '사이코지만 괜찮아' ...
[이슈] 김호중-박상철, 인기 절정...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트로트 가수 박상철과 김호중이 사생...
'선을 넘는 녀석들' 한지혜 "후광...
9일 방송된 '선을 넘는 녀석들 리턴즈'에서는 국보의 품격이 느...
'비긴어게인 코리아' 이하이, 마지...
viewer /사진=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 제공‘비긴어게인...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8월 10일 [월]

[출석부]
빽다방 앗메리카노 (ICED)
[포인트경매]
BBQ 황금올리브치킨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