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유령을 잡아라 한지상, 섬뜩한 악역 구두남 역...극 긴장감↑

국제뉴스 | 2019.10.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사진=tvN '유령을 잡아라'

배우 한지상이  tvN '유령을 잡아라'에서 소름 돋는 악역 연기를 선보였다.


21일 첫 방송된 tvN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에서 한지상이 악역으로 분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구두에 카메라를 설치해 몰카를 찍고 다니는 ‘구두남’ 역을 맡은 그가 섬뜩한 악역 연기를 선보이며 강렬하게 드라마의 막을 연 것.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는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인 지하철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지하철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콤비 밀착수사기.


1화에서 빌런으로 등장한 ‘구두남’은 시종일관 여유로운 태도를 잃지 않고, 범죄를 저지를 때는 증거를 남기지 않는 지능형 몰카범이었다. 이번 방송에서는 그가 여자를 기절시켜 납치하고 사람들을 불러 범죄를 저지르려는 계획을 세우고, 지하철 경찰대인 유령(문근영 분)과 지석(김선호 분)이 고군분투한 끝에 이를 막아내는 내용이 그려졌다. 잡힌 구두남의 정체는 무려 모 병원 원장으로, 본업이 의사였다는 것이 밝혀지며 시청자들에게 다시 한 번 충격을 안겼다. 그는 체포되는 순간까지도 “살살 좀 합시다! 내가 뭐 사람 죽인 것도 아니고”라며 끝까지 반성 없는 태도를 보이기도.


첫 화부터 몰입감과 긴장감을 한껏 고조시킨 한지상의 섬뜩한 빌런 연기는 방송 후 시청자 게시판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한지상 덕분에 제대로 소름 돋았다!”, “파렴치 연기를 이렇게까지 하실 필요는 없었잖아요…또르륵ㅠㅠ”, “역시 한지상 배우는 캐릭터 변신에 한계가 없는 듯. 이번에도 최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소름 돋는 연기로 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의 시작을 장식한 배우 한지상은 오는 12월 개막하는 뮤지컬 ‘영웅본색'(연출 왕용범)에 출연, 극중 송자걸 역을 맡아 다시 한 번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추가 피해자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은 감독, 주...
고 최숙현 선수의 동료 선수들과 이용 의원 등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 팀은 감...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팀은 감독과 특정 선수만...
우혜림♥신민철, 결혼식 사진 공개...
우혜림과 신민철이 지난 5일 결혼식을 올렸다. 두 사람은 7년 열...
부가세 간이과세 기준 20년 만에 ...
(뉴시스)정부가 부가가치세 간이과세 기준금액 상향을 검토한다....
우즈(조승연), ‘EQUAL(이퀄)’ 10...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우즈(조승연)(사진=위에화엔터테인먼트...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7월 6일 [월]

[출석부]
빽다방 앗메리카노 (ICED)
[포인트경매]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