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내 이혼, 기사보고 알아" 최동석, 박지윤과 무슨 일이... 충격 고백

나남뉴스 | 2024.07.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최동석이 지난 9일 TV조선 '이제 혼자다'에 출연해 박지윤과의 이혼 등에 대해 최초 고백했다. 현재 최동석과 박지윤은 이혼 조정 중으로 알려져있다.

최동석은 이날 방송을 통해 자신의 이혼 소식을 기사로 접했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막상 겪어보면 이혼이라는 게 그 사람과 나의 관계에 대한 것보다 내 삶에 대한 반성의 시간이더라. 어느 한쪽이 다 잘못하진 않았을 테니까 좀 더 객관적으로 보게 되고 생각을 정리하는 계기가 됐다"고 털어놨다.

또 그는 이혼에 대해 자신이 결정한 것은 없었다며 "기사를 보고 알았다. 어느 날 외출했다가 돌아왔는데 가족들이 집에 안 들어오더라. 그런데 기자분께 전화가 왔다. 기사가 났는데 알고 계시냐고. 그래서 알게됐다"고 전했다.

최동석, "사건 있었지만 말할 수 없어..."?

사진=최동석SNS

이에 제작진이 '전조증상은 없었냐'고 물었다. 그러자 최동석은 "물론 사건이 있었지만 그건 말 할 수 없다"고 이야기해 궁금증을 더했다. 최동석과 박지윤은 슬하에 자녀 두명을두고 있다.

평소에도 육아휴직을 두 번이나 쓰는 등 적극적인 육아를 했다고 알려져 있는 최동석. 그는 이날도 '가장 마음에 걸리는 건 아이들' 이라며 눈물을 쏟았다. 최동석은 "남녀는 사랑하고 살다 헤어질 수 있지 않냐. 그런데 그게 아이들에게는 상처가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엄마 아빠가 알려진 사람이다 보니 아이들이 가장 고민된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한 달 가까이 아이들을 못 보다가 저희 집에서 만나고 아이들이 갔다. 아이들이 먹고 남긴 음식, 벗어두고 간 옷, 던져 놓고 간 수건 등을 못 치우겠더라. 그 흔적이 있으니 아이들이 옆에 있는 것 같아 그랬던 것 같다"며 그리움을 토로했다.

?현재 최동석은 면접교섭권을 통해 아이들을 2주에 한번 씩 만나고 있다고 전했다. 아이들이 그의 삶의 중심이었지만, 최동석은 인생의 패턴이 바뀌었고 이에 적응하기 어려워 혼자만의 시간을 '버티고 있다' 라고 표현했다.?

사진=최동석SNS

이어 "아이들이 보고싶다. 계속 보고싶다. 눈뜨면서 보고싶고, 꿈에서도 보고싶다"고 말해 보는 이들의 마음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그는 방송을 쉰 지 4년만에 TV조선 파일럿 '이제 혼자다' 를 통해 복귀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사실 방송을 그만할떄 생각했다. KBS 퇴사 후 4년간 방송을 안 했는데 아이들에게 아빠가 열심히 사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그때부터 용기를 냈다"고 고백했다.

최동석은 지난 2019년 11월부터 KBS 메인 뉴스 프로그램인 뉴스9을 진행하다 2021년 KBS를 퇴사했다. 그는 퇴사 이유로 "귀에 생긴 문제로 어지러움과 자가강청, 안진 등의 증상이 생겼다. 당분간 쉬면서 안정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사의 권유를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6 0
저작권자 ⓒ 나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19일 [금]

[출석부]
컴포즈커피 1만원권 튀김우동
[포인트 경품]
컴포즈커피 1만원권 컴포즈커피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