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화성 아리셀 화재, 유난히 피해컸던 이유?

국제뉴스 | 2024.06.2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화성 아리셀 공장 화재 (사진=국제뉴스 DB)
화성 아리셀 공장 화재 (사진=국제뉴스 DB)

경기 화성 일차전지 제조업체 아리셀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와 관련해 사망자가 늘어나고 있다.

불은 24일 오전 10시 30분쯤 화성시 서신면 전곡리의 아리셀 공장 3동 2층에서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리튬 배터리 완제품을 수거, 검수하고 포장하는 작업을 하던 중 배터리 가운데서 폭발하듯 연소가 시작돼 불이 번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 공장은 2층에만 리튬 배터리 3만5000개를 보관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리튬 배터리 화재는 물을 뿌리는 방식으로 진화가 어렵다. 이에 소방당국은 마른 모래와 팽창 질석을 활용하는 방법으로 진화를 검토했다. 그러나 배터리에 포함된 리튬이 소량인 것으로 확인돼 물을 활용한 진압 작전을 펼쳤다.

리튬 배터리는 양극·음극·분리막·전해액 등으로 구성되는데, 분리막이 손상되면 양극과 음극이 접촉해 과열되면서 열 폭주 현상에 의해 화재와 폭발이 일어난다.

또 불이 나면 다량의 불산가스를 발생시켜 진화 인력의 건물 내부 진입을 어렵게 만든다.

2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2일 [월]

[출석부]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 교촌치킨 허니오리지날 + 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