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결혼한 사실 숨기고 7년 교제... 낙태까지 유도

한스경제 | 2024.06.1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대법원 전경. / 연합뉴스
대법원 전경. / 연합뉴스

[한스경제=김근현 기자]결혼한 사실을 숨기고 여성과 7년간 교제하며 강제로 임신을 중단 시키고 궁지에 몰리자 사진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한 남성에게 실형이 확정됐다.

19일 대법원 1부(주심 노태악 대법관)는 부동의낙태·협박 혐의로 기소된 이모(38)씨에게 징역 1년 2개월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지난달 30일 확정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씨는 자신과 교제하던 여성을 속여 두 번 임신을 중단시키고, 불륜 사실이 들통나자 교제 기간 촬영한 여성의 사진과 동영상을 유포할 것처럼 협박한 혐의로 기소됐다.

2014년 피해자와 결혼을 전제로 교제를 시작했다는 이씨는 2009년부터 만난 현재 배우자와 2015년 11월 결혼했으나 이 사실을 피해자에게는 숨겼다.

이씨는 2020년 9월 피해자가 임신하자 '탈모약을 먹고 있어서 기형아를 낳을 확률이 높다'며 피해자를 회유했고 낙태를 강력하게 주장했다.

피해자가 2021년 6월 다시 임신하자 이씨는 재차 임신 중단을 권유했다. 피해자가 거절 의사를 밝히자 이씨는 임신 중단용 약물을 임신부에게 필요한 영양제인 엽산인 것처럼 속여 먹게 해 유산을 유도했다.

이씨는 2021년 12월 피해자와 결혼하기로 약속했으나, 이씨는 결혼식 이틀 전 코로나에 걸렸다고 거짓말해 식을 취소시켰다. 이때야 피해자는 이씨가 유부남이고 자녀도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씨는 피해자가 자신의 불륜을 소문낼까 두려워 만나달라고 요청했으나 끝내 거절당하자 "나한테 너무 많은 사진과 영상이 남아있다"며 마치 민감한 사진 등을 유포할 것처럼 협박했다.

1심 법원은 이씨의 혐의를 전부 유죄로 인정해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 당시 재판부는 "잘못을 솔직하게 털어놓고 더 이상의 피해를 멈출 기회가 얼마든지 있었는데도 무책임한 선택을 반복해 상황을 악화시켰다"며 "피해자가 받았을 충격은 가늠하기 어렵다"고 질타했다.

그러나 2심 법원은 징역 1년 2개월로 감형했다. 이씨가 선고 직전 법원에 1500만원을 공탁했고 초범인 점이 유리한 사정으로 반영됐다. 피해자는 재판 과정 내내 이씨에 대한 엄벌을 탄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2심 판결에 불복했으나 대법원은 2심의 판결을 유지했다.

5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1일 [일]

[출석부]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 CU 2만원 모바일상품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