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삼성전자 방사능 피폭사고, 원자력안전위 "경위 조사중"

국제뉴스 | 2024.05.2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삼성 기흥 사업장. 사진출처=삼성전자 홈페이지
삼성 기흥 사업장. 사진출처=삼성전자 홈페이지

삼성전자 기흥공장에서 직원 2명이 작업 중 방사선에 피폭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27일 삼성전자 기흥공장에서 방사선발생장치를 사용하던 중 방사선 피폭사고가 발생했다고 29일 밝혔다.

방사선발생장치는 반도체웨이퍼에 X선을 조사해 발생하는 형광X선으로 물질의 성분을 분석하는 장치다.

방사선 피폭 환자는 2명으로 현재 서울 노원구 한국원자력의학원에 입원 중이다.

원안위는 "피폭 환자의 손가락에 국부피폭이 발생해 홍반, 부종 같은 이상증상을 보이고 있다"며 "일반혈액검사 결과는 정상으로 나타나 염색체이상검사 등 추적관찰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입장문을 통해 "해당 직원의 치료와 건강 회복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며 "당사는 관계 당국의 사고 경위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고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6월 19일 [수]

[출석부]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 롯데 핫식스250ML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