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저녁 먹다 쓰러져 교회서 숨진 여고생… 경찰 아동학대 의심

한스경제 | 2024.05.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이미지 / 이미지투데이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이미지 / 이미지투데이

[한스경제=이현령 기자] 한여고생이 교회에서 온몸에멍이 든 채 숨진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아동학대 혐의에 대해 조사 중이다.

16일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계는 이날 아동복지법상 아동학대 혐의로 교회 신도 50대 여성 A씨를 긴급체포했다.

앞서 A씨는 인천시 남동구에 있는 한 교회에서 10대 고등학생 B양을 학대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지난 15일 오후 8시께 "B양이 밥을 먹던 도중 의식을 잃었다. 최근에도 밥을 잘 못 먹었고 지금 입에서 음식물이 나오고 있다"고 119에 신고했다.

출동한 소방 당국과 경찰이 B양을 발견할 당시 B양은 교회 내 방 안에 쓰러져 있었다. B양은 온몸에 멍이 든 상태였으며 두 손목에 보호대를 착용하고 있었다. B양은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신고 4시간 만에 숨졌다.

경찰은 B양이 A씨에게 학대 당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이날 새벽 A씨를 긴급 체포했다. A씨와 B양의 관계 및 교회 종파의 성격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학대 행위가 B양의 사망과 인과 관계가 있는지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 부검을 의뢰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계획이다. 또 A씨의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예정이다.

교회 측은 학대 혐의에 대해 부인하고 있다. 교회 관계자는 경인일보를 통해 "B양에 대한 폭행이나 학대가 이뤄지지 않았고 몸에 멍이 들어있다는 이야기도 사실이 아니다"라며 B양의 사망 원인은 심장마비라고 주장했다. 이어 "B양은 정신질환을 가지고 있어 며칠 전부터 이곳에서 머물렀을 뿐"이라며 "A씨는 B양의 식사 등 생활을 돕는 역할을 했을 뿐이다"고 덧붙였다.

3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6월 16일 [일]

[출석부]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 튀김우동
[포인트 경품]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 컴포즈커피 아메리카노(Ice)(TAKE-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