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믿고 먹는 아리수… 최고수준 수질관리 더 강화

더팩트 | 2023.04.2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서울시가 시민에게 더 안전한 수돗물 아리수를 공급하기 위해 수질관리를 한층 강화한다. 서울물연구원 아리수 수질검사 모습. /서울시 제공
서울시가 시민에게 더 안전한 수돗물 아리수를 공급하기 위해 수질관리를 한층 강화한다. 서울물연구원 아리수 수질검사 모습. /서울시 제공

[더팩트 | 김해인 기자] 서울시가 시민에게 더 안전한 수돗물 아리수를 공급하기 위해 수질관리를 한층 강화한다.


서울시는 올해 수질검사 항목에 미규제 신종물질 5종에 대한 검사를 추가해 총 350항목으로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시는 선제적 수질감시를 위해 매년 수질검사항목을 확대해 지난 1995년 53개에서 불과했던 항목이 올해 350개까지 늘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166항목보다 2배 많고, 환경부가 정한 먹는물 수질기준 60항목보다 약 6배 많은 수준이다.


검사항목은 △먹는물 수질기준 항목 60개 △서울시 감시항목 111개 △미규제 신종물질 검사항목 175개 △정수처리공정인자 4개로 구성된다.


시는 매년 시민의 관심이 높거나 관리가 필요한 물질을 미규제 신종물질로 선정해 선제적으로 검사를 강화하고 있다. 올해는 잔류 의약물질 3항목과 산업용 화학물질 2항목을 추가했다.


취수원인 한강 수질도 철저하게 감시한다. 한강 16개 지점에서 생물학적 산소요구량을 포함해 30항목을 검사하고, 팔당·강북·암사·자양·풍납 등 5개 취수 지점에서 법정 검사항목인 38항목보다 많은 325항목을 관리한다.


아울러 냄새 없는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자체적으로 맛·냄새 물질 경보제를 운영 중이다. 원수에서 맛·냄새를 유발하는 물질이 관리기준을 초과해 유입될 경우 정수처리공정 운영과 수질검사 주기를 강화한다.


수질검사는 원수·정수·병물아리수 등을 대상으로 항목에 따라 월간·분기별·연간 주기로 실시한다. 최근 10년간 검사 결과는 모두 먹는 물 수질기준에 적합했다.


각 가정에 방문해 무료로 수질검사를 해주는 아리수 품질확인제 서비스도 제공한다. 1인 가구, 맞벌이 등 낮 시간대 방문 수질검사가 어려운 시민을 위해 사전 예약을 통해 평일 오후 9시까지, 공휴일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유연식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새롭게 등장하는 잔류 의약물질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물 맛까지 명품 아리수를 위해 품질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i@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5월 30일 [목]

[출석부]
롯데리아	치킨풀팩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치킨풀팩 롯데리아 치킨풀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