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안양시, 30년 이상된 점포 45곳 선정만년가게인증판 수여

뉴트리션 | 2022.01.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안양1동0만년가게(대동문고)

안양에서 가장 오래된 점포는 어디일까! 안양시 만안구 안양9동 병목안 삼거리에 위치한'삼거리마트'(병목안로212)는 문을 연 지가 올해로 91년째다. 일제강점기인 1930년 식료품과 잡화 등을 판매하는'삼호상회'로 첫 오픈, 광복과 한국전쟁, 70년대 경제부흥기 그리고 8·90년대 격동기를 거치며 삼거리를 꿋꿋이 지켜왔다. 1999년 단층집을 허물고 복합건물을 지어 1층에 자리 잡으며 지금의'삼거리마트'로 상호를 변경했다.

안양시가 원도심지역인 만안구의 30년 이상 된 노포 45곳을 선정해 인증판'만년가게'를 수여하고 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45개소는 1992년 이전 오픈해 현재도 영업 중인 점포들이다. 관할구인 만안구가 출장소에서 구청으로 승격한 해인 1992년을 기준으로 했다. 대기업 자회사와 프랜차이즈 가맹점 및 대리점은 제외다.

만안구에 정착해 장수를 이어오는 점포들로 장인정신이 깃든 추억의 명소임에 자긍심을 심어주고, 코로나19로 삶이 힘든 소상공인들의 기도 살리겠다는 취지다.

만안구는'우리동네 마을한바퀴 현장소통 투어'라는 테마로 10월 25일부터 11월 4일까지 각 동별 명소와 걷기 좋은 길을 탐방하면서 이들 점포를 방문해'만년가게'인증판을 수여하고 있다.

이번 소통투어에는 구청장과 관계공무원, 도·시의원, 지역사회단체장 등이 함께하며자연스럽게 주민들과 소통하고 지역의 현안도 파악하게 된다.

이영철 만안구청장은 만안구의 명소와 노포를 소개해 추억을 선사하고 애향심을 고취시키며, 지역민들의 생생한 현장 목소리도 듣고자 한다고 전했다. 특히 45개소 노포와 지역명소 및 소박한 스토리를'행복만안길'이란 책자로 소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2월중 발간될'행복만안길'은 ▲행복한 우리동네, 만안을 담다 ▲만안의 오랜 벗, 만년가게 ▲길을 걸으며, 만안의 숨결을 느끼다 등 3개 테마로 집필될 예정이다. 테마의 앞 단어를 이어 붙이면'행복만안길'이 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최근 재개발 재건축 등 대규모 주거환경개선사업이 활발한 가운데 시민에게 소중한 추억을 안겨줄 의미 있는 소통의 시간이라 생각하며,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는 소상공인들에게도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비쳤다.

0 0
저작권자 ⓒ 뉴트리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18일 [목]

[출석부]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