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컬리 "6월 빅세일 행사서 간편식 가장 많이 팔렸다"

한스경제 | 2024.07.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컬리 제공
컬리 제공

[한스경제=이수민 기자]컬리는 최근 '컬리빅세일 상반기 총결산' 행사를 진행한 결과, 간편식을가장 많이 구매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0일 밝혔다.고객들이 이번 행사를 통해 받은 혜택만 총 50억 원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화된 고물가 속에 카테고리별 1등 상품을 파격 할인가로 선보인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지난달 24일부터 일주일간 진행된 '컬리빅세일 상반기 총결산'은 컬리의 연중 최대 할인 행사인 컬리빅세일 중 하나다.

상반기 컬리 베스트 상품을 포함해 전 카테고리의 상품을 최대 85% 할인해 선보였다. 7일간 판매된 상품수만 700여만 개로, 1초에 12개씩 판매됐다.

가장 많이 찾은 카테고리는 자체 PB상품인 '컬리온리' 간편식이었다. '광화문 미진' 메밀국수, '사리원' 소불고기 전골, '서촌 영화루' 짜장면 등이 대표적인 컬리온리 상품으로, 유명 맛집들의 대표 메뉴를 1만 원 내외의 합리적인 가격으로 즐길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반찬과 과일·견과 카테고리도 높은 판매량을 보였다. 배추김치, 포기김치, 열무김치 등 다양한 포장김치와 함께 제철 채소들로만 이뤄진 여름 모둠 쌈 세트도 강세였다.

1년 중 한 달만 만날 수 있는 신비 복숭아는 한정 판매임에도 2만개 넘게 판매되며 연일 품절을 기록했다.

이번 빅세일 흥행은 자체 구매 데이터를 통해 확인한 86개 부문 카테고리의 1등 상품을 특가로 소개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대표적으로 '남향푸드또띠아' 간편 브리또와 '그래놀라 하우스' 그래놀라, 'KF365' 한돈 삼겹살 등이 높은 판매고를 올렸다. '더 조선호텔' 냉감패드 및 이불 세트는 1등특가 랭킹에 오르며 컬리의 신뢰도를 입증했다.

컬리 관계자는 "컬리는 연말에도 최대 규모의 할인 행사인 컬리빅세일을 개최할 예정이다"며 "앞으로도 품질 우선주의 철학을 바탕으로 고객과 파트너사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대표 쇼핑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19일 [금]

[출석부]
컴포즈커피 1만원권 튀김우동
[포인트 경품]
컴포즈커피 1만원권 컴포즈커피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