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파월 "금리 인하 개시 시점 멀지 않아" 발언에 S&P 500 사상 최고 마감

한스경제 | 2024.03.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연합뉴스제롬 파월 미 연준 의장. /연합뉴스

[한스경제=김근현 기자]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7일(현지 시간) 연내 금리인하 개시 시점이 멀지 않았음을 시사하는 발언을 전날에 이어 하면서 S&P500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며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S&P500 지수는 전장보다 52.60포인트(1.03%) 오른 5157.36에 마감하며 지난 4일의 종가 기준 최고 기록을 다시 넘어섰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30.30포인트(0.34%) 오른 38,791.35,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41.83포인트(1.51%) 오른 16273.38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 지수는 종가 기준 고점을 경신하는 데는 실패했지만, 장중 16309.02까지 오르며 장중 고점 기록을 새로 세웠다.

앞서 제롬 파월 의장은 이날 "연준이 금리 인하를 시작하는 데 필요한 확신을 가지기까지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파월 의장은 이날 상원 은행·주택·도시문제위원회 청문회에서 금리 인하 시점과 관련해 "우리는 인플레이션이 2%를 향해 지속해서 이동하고 있다는 확신이 더 들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그 확신을 갖게 되면, 그리고 우리는 그 지점에서 멀지 않았는데(not far), 긴축 강도를 완화하기 시작하는 게 적절할 것"이라고 했다.

물가 하락세가 지속 가능하다는 확신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은 전날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 청문회에서도 나왔지만, 이날 파월 의장은 그 시점이 "멀지 않았다"는 평가를 추가한 것이다.

파월 의장은 전날 청문회에서 "경제가 예상 경로로 움직인다면 올해 어느 시점에 현 긴축적인 통화정책을 되돌리는 완화책을 시작하는 게 적절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다만 그는 불확실한 경제 전망 때문에 물가 하락세가 계속될지 보장할 수 없다면서 "인플레이션이 목표 수준인 2%로 지속 가능하게 움직인다는 더 큰 확신을 얻기 전까지는 기준금리 인하가 적절하지 않다"고도 언급했다.

11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6월 25일 [화]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농심 꿀꽈배기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