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대기업 대표, 오너 CEO 줄고 전문경영인 증가...재무·회계 출신

우리뉴스 | 2022.03.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제공=CEO스코어)(사진제공=CEO스코어)

(서울=우리뉴스) 이가은 기자 = 대기업 대표이사에 안정적 재무 관리에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전문경영인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00대 기업 중 411개 기업의 2012년부터 2022년까지 CEO 출신과 담당 분야 이력을 조사한 결과 2022년 현재 대표이사 총 563명 중 오너일가 출신은 16%, 전문경영인 출신은 84%로 각각 집계됐다.

연도별로 보면 오너일가 출신은 2012년 147명(26%), 2017년 117명(21.7%), 올해는 90명으로 10년 새 비중이 10%포인트 줄었다. 반면 전문경영인 출신은 2012년 418명(74%)에서 2017년 423명(78.3%), 올해는 473명까지 증가했다.

제조업과 비제조업에서 제조업이 오너일가 감소폭이 가장 두드러졌다.

먼저 제조업 227곳의 오너일가 출신는 2012년 105명에서 2022년 59명으로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비제조업 184곳은 42명에서 31명으로 11명(26.1%) 줄어들었다.

제조업과 비제조업 구분에서도 제조업의 전문경영인 출신 CEO 증가폭이 비제조업 전문경영인 출신 CEO 증가폭보다 컸다.

전문경영인 출신 CEO 제조업은 2012년 237명에서 2022년 276명으로 39명(16.5%) 늘어난 반면 비제조업은 2012년 181명에서 2022년 197명으로 16명(8.8%) 증가하는데 그쳤다.

업종별로 오너일가 수의 감소를 살펴보면 건설·건자재는 10명, 석유화학 9명, 유통 7명, IT전기전자 6명, 철강 6명 등이다.

오너일가 수가 늘어난 업종은 서비스 업종 단 1곳이다.

오너일가 수가 가장 많이 감소한 건설·건자재 업종의 경우 한화건설, 부영주택, 태영건설, 한진중공업, DL, 한라, 유진기업, 신영, 제일건설 등 9개 기업이 현재 전문경영인 경영체제로 운영되고 있다.

석유화학 업종도 2012년 오너일가가 이끌던 한화, 금호석유화학, 코오롱인더, SK이노베이션, SKC, 이수화학 등 6개 기업 또한 현재 전문경영인체제다.

철강 업종도 LS니꼬동제련, 영풍, 세아베스틸, KG동부제철, 고려제강, 대한제강 등 6개 기업도 마찬가지로 전문경영인 체제로 운영중이다.

전문경영인 수가 증가한 업종은 IT전기전자, 석유화학, 자동차부품, 식음료, 서비스 등 16곳이다.

반면 전문경영인 수가 감소한 업종은 상사와 지주 등 2곳이다.

전문경영인 출신들은 주로 재무·회계를 담당했던 이력이 있으며 2012년 34명에서 2022년 73명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글로벌 업황이 저성장 국면에 본격 접어들면서 기업들이 안정적 재무 관리에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인물을 중용한 것.

또 다른 시각으로 2~3세로 경영권이 넘어가는 과정에 대비한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두번째로 영업·마케팅·유통 출신 전문경영인이 108명에서 123명으로 15명(13.9%) 늘었다.
그 외에 생산관리 출신 9명(75%) 증가했다.

반면 경영총괄 출신 전문경영인은 2012년 102명에서 2022년 75명으로 27명(26.5%) 감소했다.

(사진제공=CEO스코어)(사진제공=CEO스코어)
1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30일 [목]

[출석부]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 GS칼텍스 주유쿠폰 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