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삼성전자, 내주 조직개편ㆍ보직인사 마무리…"글로벌 전략회의 통해 내년 전략 논의"

이투데이 | 2020.12.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지난달 2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모습.  (연합뉴스)
▲지난달 2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 모습. (연합뉴스)

정기 임원인사를 마친 삼성전자가 내년도 사업전략을 수립하는 글로벌 전략회의를 개최한다. 시점은 조직개편과 보직인사가 마무리되는 12월 둘째 주로 점쳐진다.

6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번 주 초 임원 인사에 따른 조직개편과 보직인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글로벌 전략회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매년 6월과 12월 두 차례 진행되는 삼성의 글로벌 전략회의는 국내외 임원급들이 한자리에 모여 사업 부문별 업황을 점검하고 새로운 사업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자리다.

특히 새로운 경영진과 임원이 진행하는 12월 회의는 내년도 사업계획을 수립하는 중요한 자리인 만큼 해외 법인장까지 모두 귀국해 회의에 참여한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국가 간 이동이 어려운 만큼 온라인으로 해외법인장을 연결해 화상 회의로 진행할 예정이다.

삼성전자의 올해 글로벌 전략회의 세부 일정은 14일부터 18일까지 5일간 진행될 가능성이 크다고 업계는 예상한다.

대표이사 중심의 부문별 회의인 만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회의는 IM(ITㆍ모바일)과 CE(소비자가전) 등 완제품을 담당하는 세트 부문과 반도체 등 부품 사업부인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으로 나눠 내년도 신제품 출시 계획과 시장 점유율 강화를 위한 마케팅 전략 등을 논의한다.

올해 장기화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사업전략을 공유하고, 주력 시장인 미국의 대선 이후 정책 변화 전망과 대응 방안을 점검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에서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2030년 비메모리(시스템) 반도체 1위 목표 달성을 위한 세부 전략도 오갈 것으로 보인다.

최근 퀄컴ㆍIBMㆍ엔비디아 등 대형 고객과의 계약으로 최대 매출을 달성하고 있는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부문에 대한 투자와 신규 고객 확보 방안, 극자외선(EUV) 장비 도입 계획 비메모리 사업 강화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예상한다.


0 0
저작권자 ⓒ 이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경제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월 27일 [금]

[출석부]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 비타500
[포인트 경품]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