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4주택 이상 세대 취득세율 4%로 오른다

영남일보 | 2019.12.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6억이하 추가매입 취득세 4배↑

지방세법 일부개정안 입법예고

앞으로 4주택 이상 다주택 세대는 주택 유상거래 시 취득세율이 현재의 1∼3%에서 4%로 올라간다. 특히 6억원 이하 주택을 추가로 매입하는 경우 취득세는 기존의 4배가 된다. 8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4주택 이상을 취득하는 세대의 경우 현재의 주택 유상거래 취득세율(1∼3%) 대신 일반 부동산 취득세율(4%)을 적용하는 내용의 ‘지방세법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최근 입법예고됐다.

개정령안의 골자는 1세대 4주택 이상에 해당하는 주택을 취득하는 경우 주택 유상거래 특례세율 적용 대상에서 제외하는 것이다. 현재 주택 유상거래 취득세율은 2013년 서민 주거 안정을 목적으로 도입된 감면특례에 의해 부동산 취득세 기본세율(4%)보다 낮은 1∼3%가 적용되고 있다. 6억원 이하 주택은 1%, 6억원 초과∼9억원 이하는 2%, 9억원 초과는 3%다. 하지만 다주택자가 주택을 취득할 때도 취득세 감면 혜택을 주는 것은 주택 소유 격차를 확대해 서민 주택난을 가중할 우려가 있으며 조세 형평성을 저해한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를 개선하고자 1세대 4주택 이상은 주택 유상거래 시 일반 부동산 취득세율과 같은 4%를 적용하려는 것이 개정령안의 취지다.

개정 시행령이 시행되면 3주택을 갖고 있던 세대가 6억원짜리 주택 1채를 더 매입해 4주택을 보유하게 되는 경우 취득세율은 1%가 아니라 4%가 된다. 이에 따라 취득세는 현 제도 하의 600만원에서 2천400만원으로 늘어나게 된다. 8억원 주택을 추가로 매입한다면 1천600만원(세율 2%)에서 3천200만원(세율 4%)으로, 10억원 주택을 추가 매입하는 경우는 3천만원(세율 3%)에서 4천만원(세율 4%)으로 각각 취득세가 증가한다.

이 개정령안은 현재 국회 본회의 심의를 앞둔 지방세법 개정안의 세부 내용을 담은 것이다. 지방세법 개정안이 연내 본회의를 통과하면 개정령안은 법제처 심사와 차관·국무회의를 거쳐 내년 1월1일부터 시행된다.

행안부 관계자는 “현 주택 유상거래 세율은 서민 주거 안정을 위해 주거 목적 주택에 한해 취득세를 감면한 것인데, 이번 개정령안은 특례로 세제지원을 할 필요가 없는 부분에 대해서 원칙대로 세율을 적용하도록 하자는 취지로 마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0 0
저작권자 ⓒ 영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 예종(이선균)X신입사관(안...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임금님의 사건수첩' 안재홍,이선균(비즈엔터DB)영화 '임금님의 사건수첩'이 추석...
다시 못 보는 나훈아 콘서트가 ‘...
재방송은 물론 다시 보기 서비스조차 없는 ‘2020 한가위 대기획...
추석인데도 못쉬는 노동자들, 법...
더불어민주당 최기상 의원(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민족의...
[오늘의 운세] 10월 1일 띠별 운세...
오늘의 띠별 운세 : 10월 1일(이미지출처=이미지투데이) ▶[무료...
아! 류현진…탬파베이전서 1⅔이닝...
류현진 미국프로야구(MLB) 포스트시즌 벼랑 끝에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1일 [목]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뚜레쥬르 감자&맛살 2 IN 1 샌드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