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전기차 배터리 확보’ 총성 없는 전쟁

서울신문 | 2019.12.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환경규제 강화로 전기차 판매 급증세
폭스바겐 등 車업계 글로벌 투자 확대
LG화학·삼성SDI·SK이노 제휴 활발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미래 먹거리인 전기차의 핵심 부품인 배터리를 확보하려는 전 세계 완성차 업체의 ‘총성 없는 전쟁’이 시작됐다.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국내 전기차 배터리 제조사들은 완성차 업체와 앞다퉈 제휴를 맺고 이번 기회를 도약의 기회로 삼으려고 한다.

8일 업계는 “최근 LG화학과 제네럴모터스(GM)의 대규모 배터리 합작법인 설립 등의 움직임은 배터리 확보 전쟁의 서막”이라고 평가했다. 각국의 환경 규제 강화로 자동차 시장의 무게가 현재 내연기관차 중심에서 전기차로 이동하면서 전기차 판매량이 급등할 것이 확실시됨에 따라 완성차 업체들이 양질의 배터리를 확보하는 데 사활을 걸었다는 것이다.

실제로 세계 최대의 완성차 업체 폭스바겐은 향후 5년간 78조원을 투자해 순수 전기차 75종, 하이브리드 60종을 생산한다. BMW는 중국에 연간 생산 16만대 규모의 전기차 전용 공장을 신설할 계획이며 다임러는 전기차 브랜드 ‘EQ’ 개발에 13조원,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 1조 3000억원을 투자한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트포인트리서치는 내년 전 세계 전기차 규모가 약 250만대 수준에서 2025년 100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내다봤다. 배터리 시장 규모도 급격하게 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시장조사업체 IHS마켓은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시장 규모는 연평균 25%씩 커 2025년 약 182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LG화학과 GM은 지난 6일 미국 오하이오주에 전기차 배터리 합작공장을 설립한다고 밝혔었다. 1조원씩 출자하고 단계적으로 2조 7000억원을 투자해 30GWh 이상의 생산 능력을 확보한다. LG화학은 현재 70GWh 규모의 전기차 배터리 생산 능력을 2020년까지 100GWh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다.

삼성SDI는 최근 BMW와 3조 8000억원 규모의 배터리 공급 계약을 발표하는 등 유럽을 거점으로 하는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5일 중국 장쑤성 창서우에서 베이징자동차와 합작한 배터리공장을 준공했다. 내년 초 완공될 헝가리 공장까지 합치면 SK이노베이션의 생산능력은 19.7GWh가 된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0 0
저작권자 ⓒ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방탄소년단 캐릭터 ‘타이니탄’, 모두의 꿈 응원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방탄소년단 캐릭터 ‘타이니탄(TinyTAN)’을 론칭했다.‘타이니탄’은 방탄소년단 ...
'복면가왕' 박은지→숀리, 순간 최...
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133대 가왕 ‘장미여사’에게 ...
'아무튼 출근' 덕업일치 밥벌이 4...
첫 방송부터 높은 화제성을 보인 MBC '아무튼 출근!'의 두 번째 ...
'구해줘 홈즈' 완주 '손 까딱 안 ...
8월 9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구해줘! 홈즈'(연출:임경식,...
신예 유아진, 빙고원이엔티와 전속...
신인배우 유아진이 빙고원이엔티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사진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8월 10일 [월]

[출석부]
빽다방 앗메리카노 (ICED)
[포인트경매]
KFC 징거버거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