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서금, 서금버스로 전국 방방곡곡 찾아가는 서비스 시작

국제뉴스 | 2019.08.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사진제공=서금) 서금과 신복위가 13일 군포시 산본로데오거리에서 '찾아가는 서민금융' 상담 실시.

(서울=국제뉴스)박종진기자=서민금융진흥원신용회복위원회(원장위원장 이계문, 이하 서금원, 신복위)가 13일 군포시에서 생업에 바쁜 서민에게 직접 찾아가는 현장상담·지원 서비스를 시작했다.


군포 지역에는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와 미소금융 사업수행기관이 설치돼 있지 않고, 인구수를 감안할 때 상대적으로 서민금융의 수요가 많은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군포시를 첫 방문 지역으로 선정했다.


'찾아가는 서민금융'은 지자체, 지역 전통시장 상인 회 등 유관기관과 사전 홍보 등의 협조체계를 구축해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이하 센터)를 방문하지 못하는 서민·취약계층에게 서민금융을 지원하는 서비스다.


상담차량에 서민금융 전산시스템을 갖추고 맞춤대출, 채무조정, 미소금융, 복지연계, 휴면예금 지급·조회 등의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제공한다.


이계문 원장 겸 위원장과 군포시가 지역구인 이학영 국회의원이 이날 일일상담사로 나서 이 지역 서민들의 현장애로를 청취하고 서민금융 대면 상담을 실시했다.


이 원장 겸 위원장은 "취임 후, 전국 47개 센터 중, 23개 센터를 방문해 36명의 서민들과 직접 상담하는 과정에서, 서민들은 한 결 같이 서민금융 홍보강화와 현장 수요를 반영한 서비스의 질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찾아가는 서민금융'을 센터가 설치되지 않은 곳 중 서민들의 수요가 있는 곳을 중심으로 운영해 서민금융 지원의 사각지대를 없애고, 고객 중심의 전달체계개선,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한 서비스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향후, 서금원과 신복위는 센터 미설치 중·소도시를 중심으로 주1~2회 정기적으로 찾아가는 서민금융을 실시하고 지자체와 지역 유관기관과도 협업하여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소액대출·과중채무 등의 서민금융 상담은 국번 없이 ☎1397에 전화하거나 또는 서금원신복위 홈페이지 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백종원, 육수 없이 만두전골 만드는 TIP 공개 ‘백파...
백종원이 요린이들을 위한 맞춤형 요리 강의를 시작했다.MBC ‘백파더 : 요리를 멈추지 마!’에서 백종원이...
로또 930회 당첨번호 1등 ‘8, 21,...
(출처=동행복권 홈페이지)제930회 로또 1등 당첨번호가 ‘8, 21,...
[백파더 레시피] 육수 없이 만드는...
“만두만 있으면 된다!”요린이들이 MBC ‘백파더 : 요리를 멈추...
'방랑식객' 임지호X공승연X김구라,...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정글의 법칙 헌터와 셰프’ 공승연(...
'상온 노출' 독감 백신 접종자 324...
(연합뉴스)상온에 노출된 독감 백신 접종자가 26일 현재 324명으...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6일 [토]

[출석부]
도서랜덤
[포인트경매]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3,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