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경제

26년이면 노후화?…부산대 미술관 벽돌 붕괴사고 건물 연한 논란

RTKnews | 2019.05.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21일 오후 2시 10분쯤 부산대 예술대학 미술관 건물 외벽 벽돌이 갑자기 떨어져 밑에 있던 환경미화원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부산경찰청 제공

부산대 미술관 벽돌 붕괴사고로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등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이번 사고로 건물 안전관리 문제와 함께 안전불감증 재발 우려 등에 따른 것은 아닌지 점검할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또한 해당 건물이 26년된 건물인데 벌써부터 노후화 논란도 발생하고 있는 상황에서 해당 건물이 정말 노후화라고 할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해서도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번 사고로 건물 근처에 있던 환경미원원이 무너지는 벽돌을 미처 피하지 못하고 숨졌다.


해당 건물은 1993년 3월 건립, 26년된 건물이다.


학생들에 따르면 26년 된 건물 곳곳에 금이 가고 외벽 마감재인 벽돌이 군데군데 빠져 있는 등 건물에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렇다면 대학 측 입장은 어떨까.


대학 측은 지난해 처음 맨눈으로 미술관 건물을 살피는 정밀점검을 실시했다. 그 결과 즉각 보수가 필요하지 않은 B등급 판정을 받았다.


이후 해당 건물은 30년이 되지 않아 정밀안전진단 대상이 아니다.


일각에서는 26년 된 건물을 노후화라고 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입장을 드러냈다.


한 업계 관계자는 "26년 된 건물을 노후화 됐다고 볼 수 있는지 의문"이라며 "미국에서도 40년 이상 건물을 노후화 됐다고 하지만 26년된 건물에 노후화 됐다고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학 측의 안전관리를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한 것인지 묻고 싶은 마음"이라며 "지금이라도 꼼꼼하게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0 0
저작권자 ⓒ RTK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쿠팡 직원과 대화 10분 만에 감염된 수원 확진자 가족...
경기 수원에서 30대 여성이 쿠팡 부천 물류센터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
"한강뷰 월세"..'나혼자산다' 박나...
[OSEN=김보라 기자] 개그우먼 박나래가 네 번째 이사를 마쳤다. ...
[★화보] 한봄, 블랙 앤 ...
©옐로우베리 , 임팩트크루 한봄이 의류브랜드 옐로우베리...
“G7정상회의 초청에 메르켈, ‘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AP][헤럴드경제] 앙겔라 메르켈 독...
부산, 고3 학생 1명 확진…접촉자 ...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등교수업 시행 이후 부산에서 고3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5월 30일 [토]

[출석부]
도서랜덤
[포인트경매]
파리바게뜨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