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박찬대 "정부부처, 與 하지말란다고 업무보고 거부...강력한 조치"

우리뉴스 | 2024.06.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13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의원총회에서 박찬대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설현수 기자.
13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정책의원총회에서 박찬대 원내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설현수 기자.

(서울=우리뉴스) 설현수 기자 = 정부 각 부처들이 업무보고를 거부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원내대표가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13일 박 원내대표는 정책의원총회를 소집하고 "각 부처들이 업무보고를 취소하거나 거부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며 "산업부, 법무부, 기재부, 행안부, 노동부, 환경부, 기상청 등 거의 모든 부처가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박 원내대표는 "이유를 들어보니 국민의힘 원내 지도부의 지시사항이라 거부하고 있다고 한다"며 "기재부 차관은 국민의힘 의총에는 참석을 했던데, 이게 말이 되는 이야기냐"고 따져 물었다.

또한 "여당은 무책임하게 상임위원회 보이콧에 나머지 7개 상임위 구성에 대한 협조도 하지 않고 있다"며 "자기네들 일하기 싫다고 남들도 일 못하게 하는 게 제정신이냐"고 일갈했다.

박 원내대표는 "집권여당이 하라는 일은 안 하고 국회 상임위 구성도 안 하고, 몽니와 억지로 국회 발목이나 잡고 늘어지면서 또 거부권 놀음을 하고 있으니 한심하다"며 "국회가 한 달 일을 하지 않으면 국민 혈세로 주는 국회의원 세비 23억원을 탕진하는 꼴이다. 국회의원이 세비 루팡, 월급 루팡이 되어서야 되겠는가. 부끄러운 줄 아시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하지말라고 해서 정부 부처도 일을 안 하고 있다"며 "공무원들이 제정신이냐. 또 이런 일이 발생할 경우 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노종면 원내대변인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힘이 정부의 상임위 업무보고를 방해하는 행위가 여러군데서 확인되고 있어 강력히 규탄한다는 입장"이라며 "민간에서는 업무방해라고 하는데, 이건 범죄"라고 주장했다.

노 대변인은 "사유가 있어서 날짜를 조정하거나 불출석할 수는 있다"면서도 "다만 집단적으로, 지속적으로 국회 출석을 거부하는 부분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고, 지속적으로 비협조하는 방식으로 국회를 모욕했을 경우 관련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민주당은전날 국민의힘 의원들의 불참 속에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첫 회의에박성재 법무부 장관이 출석하지 않자 이를 강력히 비판하고 경고하기도 했다.

정청래 법사위원장은 "법률안 심사를 위해 원래 박 장관이 출석해야 하지만 유감스럽게도 불출석했다"며 "새롭게 22대 국회가 개원했는데 윤석열 대통령뿐 아니라 국무위원 전원이 국회를 무시하는 게 아닌가란 생각이 든다"고 꼬집었다.

한편민주당은 이날 정책조정회의와 정책의원총회를 연달아 열고 논의된 주요 법안들을 당론으로 채택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언론정상화4법, 가계부채지원법, 아동복지법, 국가첨단전략사업법 등 22개 법안과 일본 사도광산 유네스코 등재 철회 촉구 결의안 등에 대한 심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박 원내대표는 "개원 후 첫 정책의총인데, 22대 총선에서 국민이 보여주신 민심에 정책으로 응답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자리"라며 "의원들과 토론하고 지혜를 모아 당론 추진 법안을 의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5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7월 23일 [화]

[출석부]
컴포즈커피 1만원권 홈런볼
[포인트 경품]
컴포즈커피 1만원권 컴포즈커피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