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우원식 "尹 거부권 신중해야"…정진석 "여야 더 머리 맞대야"

한스경제 | 2024.06.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우원식 국회의장(오른쪽)이 10일 오전 국회의장실을 예방한 정진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원식 국회의장(오른쪽)이 10일 오전 국회의장실을 예방한 정진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호진 기자] 우원식 국회의장이 10일 정진석 대통령실 비서실장을 만나 "대통령의 거부권(재의요구권) 사용은 좀 더 신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취임 축하 차 예방한 정 실장으로부터 윤석열 대통령의 축하 난을 받았다.

우 의장은 "삼권분립을 위해 그 법안이 헌법에 위배되거나 대통령의 헌법 권한을 침해하는 것이 아니면 거부권 사용은 좀 더 신중해야 하는 것이 아닌가"라며 "그것이 국회, 정부를 위해서도 우리나라의 이미지를 위해서도 바른길이라는 말씀을 대통령에게 비서실장이 잘 전달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정 실장은 "여야가 더 머리를 맞대고 법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는 순간까지 대화와 타협을 해야 한다"며 "여야 합의를 통해서 법안을 성안해내는 노력을 밀도 있게 기울여야 한다. 우 의장께서 여야가 극한 대립을 할 때 조정의 역할을 잘 해주셔서 정치의 안정을 도모하는 데 큰 역할을 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도 이주영 정책위의장과 함께 우 의장을 예방했다.

천 원내대표는 "국회 원 구성과 관련해 국회법을 준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대화와 타협의 기본 정신을 조금 더 중시하고 민주당 일당 독재처럼 흘러가지 않도록 살펴달라고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3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6월 25일 [화]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농심 꿀꽈배기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