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5선 정진석 비서실장 임명, 소통 적임자 vs 정쟁 촉발

모두서치 | 2024.04.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정진석 신임 비서실장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4.22.? *재판매 및 DB 금지 / 사진 =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5선 중진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신임 대통령실 비서실장으로 임명하면서 여야 간 온도차가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다.

여당은 정 의원이 소통의 적임자라며 환영의 뜻을 밝힌 반면, 야당은 그가 친윤 핵심인사이자 친일 망언으로 물의를 빚은 인물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국민의힘은 정 의원의 풍부한 정치 경험과 소통 능력을 강조하며 대통령의 인선을 옹호했다. 정희용 수석대변인은 "정 의원은 기자 생활과 국회의원, 청와대 정무수석 등을 거치며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소통의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윤상현 의원 역시 "과거와는 다른 면모를 보여줄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민주당은 정 의원의 과거 망언 논란을 거론하며 인선을 강력히 비판했다. 한민수 대변인은 "친일 망언으로 시민단체에 최악의 후보로 꼽히며 낙선한 인물"이라며 "비뚤어진 역사관과 인식을 가진 정진석 비서실장은 협치 대신 정쟁을 촉발시킬 것"이라고 우려를 표명했다.

대통령실 비서실장은 청와대의 실질적인 총책으로서 국정 운영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자리다. 따라서 이번 인선을 놓고 여야의 시각차가 극명하게 엇갈리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다. 하지만 정 의원의 망언 이력이 불거지면서 임명 과정에서부터 논란이 일고 있는 점은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폭넓은 소통을 통해 민생과 개혁을 이뤄내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담긴 인선"이라며 "여야를 아우르는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야당은 "불통 정국을 이어가겠다는 뜻"이라며 "국민이 회초리로 부족했다고 판단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7 0
저작권자 ⓒ 모두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5월 26일 [일]

[출석부]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 롯데 목캔디
[포인트 경품]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