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한동훈, 당내 컷오프 반발에 초강수..."탈당 후 복당 불허"

시사매거진 | 2024.03.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_국민의힘)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_국민의힘)

[시사매거진 장석 기자] 국민의힘은 7일 총선 공천에서 배제된 현역 의원의??무소속 출마에 대해 "탈당 후 복당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무소속 출마는 본인 선택이지만 과거처럼 당의 입장에 반발해서 무소속으로 나간 뒤 당선돼 복당한다, 이런 생각이라면 절대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 위원장은 "당이 대단히 포용적으로 운영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제 기준이 있고 최소한의 기강을 전제로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채익 국민의힘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울산 남구갑이 국민공천제 적용 지역으로 결정된 일에 반발하며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시사한 바 있다.

이 의원은 지난 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국민의힘이 저를 버렸다"며 "잠시 떠나더라도 승리해서 복귀하겠다. 당을 개혁하고 정의가 살아 숨쉬고 공정이 평가받는 당이 될 수 있도록 최전선에서 중진 의원의 역할을 자임하겠다"고 언급했다.

한 위원장은 최근 강남병에서 컷오프된 유경준 의원의 지역구 재배치에 대해서는 "재배치라는 건 원팀으로 함께 간다는 게 전제 아닌가"라며 "시스템 자체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부정하는 분을 재배치할 필요는 없다"고 일축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최측근 유영하 변호사의 공천을?두고 '탄핵의 강을 다시 건넌 것'이라는 비판이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탄핵의 강은 굉장히 오래된 이야기"라며 "우리 당은 다양한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최대한 많이 모여서 함께 가야 유능해지고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는 정당이라고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친윤 위주의 기득권 공천'이란 비판에 대해서는 "소위 말하는 그런 분 중에서도 공천받지 못한 분들이 많다. 시스템으로 보더라도 의미 있는 이의제기는 없어 보인다"며 "그런 식의 비판이 민주당에서 이뤄지는 막장 사태하고 비교될 만 한가. 예를 들어 민주당에서 최고위원에 앉아있는 분들 다 단수 공천받은 거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제가 그런 식으로 공천에서 어떤 종류로든 간에 관여한 게 하나라도 있나"라며 "이재명 대표 어젯밤 결과 등을 보시라. 역으로 이재명 대표의 민주당에서는 그런 식의 관여가 없어 보이는 것이 있는가"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장동혁 국민의힘 사무총장도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강남갑·을·병 서초 같은 경우에는 당을 대표하는 상징성이 있는 지역"이라며 "강남갑·을, 서초을 모두 현역을 다른 곳에 배치한 사정을 감안했을 때 강남병 결정이 충분히 수긍할 수 있는 결정이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당 지지율과 개인 경쟁력 차가 10%에 미치지 못하는데 왜 경선으로 가지 않았느냐 한다면, 그렇게 기계적으로 공천할 것 같으면 공관위가 필요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5 0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정치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6월 25일 [화]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농심 꿀꽈배기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