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정치

이낙연, 구자경 LG 명예회장 추모…“혼자 비빔밥 드시던 소박한 모습”

서울신문 | 2019.12.1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94세를 일기로 타계한 구자경 LG그룹 명예회장을 추모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LG 구자경 명예회장님의 명복을 빈다”면서 “회장님께서 1980년대 정부서울청사 뒤편 허름한 ‘진주집’에서 일행도, 수행원도 없이 혼자서 비빔밥을 드시던 소박한 모습을 몇 차례나 뵈었다”고 회고했다.

이어 “회장님의 그런 풍모가 국민의 사랑을 받는 기업을 키웠다고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LG그룹은 “구자경 명예회장이 이날 오전 10시 숙환으로 별세했다”면서 “장례는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가족장으로 최대한 조용하고 차분하게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1925년생인 구 명예회장은 창업주 고 구인회 회장의 장남으로 LG그룹 2대 회장을 지냈다.

고인은 부산 사범학교 교사로 재직하다 1950년부터 그룹의 모회사인 락희화학공업사(현 LG화학) 이사로 취임하면서 경영에 참여했다.
구본무(오른쪽) LG 회장이 1999년 아버지 구자경 명예회장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LG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구본무(오른쪽) LG 회장이 1999년 아버지 구자경 명예회장과 담소를 나누고 있다. LG 제공

1969년 구인회 창업회장이 별세한 후로는 1970년부터 1995년까지 25년간 LG그룹 총수를 지냈다.

구자경 회장 재직 당시 LG그룹이 본격적으로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했다.

특히 전문경영인에게 경영의 권한을 이양하고 이들이 소신껏 일할 수 있게 하는 ‘자율경영체제’를 도입했다.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뒤에는 교육 활동과 공익재단을 통한 사회공헌활동에 관여해왔다.

슬하에는 지난해 작고한 장남 구본무 LG 회장을 비롯해 구본능 희성그룹 회장, 구본준 LG 부회장, 구본식 희성그룹 부회장 등 6남매를 뒀다. 부인 하정임 여사는 2008년 1월 별세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0 0
저작권자 ⓒ 서울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박신혜 “곱창 식당, 코로나19 때문에 어려워져”
(출처=tvN '바퀴달린 집' )박신혜 어머니가 제공한 곱창이 케이블 예능프로그램에 등장했다. 박신혜 어머니...
기안84 사과했지만… “여성, 귀여...
웹툰 작가 겸 방송인 기안84(본명 김희민·36)가 자신의 웹툰 ‘...
신정환, bj 철구와 합방 취소→9월...
원정도박으로 물의를 빚었던 신정환이 활동을 재개한다. 그는 유...
조항조 나이 몇이길래…조항조 “...
tvN '사랑의 콜센타' 캡처 [한스경제=박창욱 기자] 가수...
기안84 "부적절한 묘사 죄송" 사과...
기안84가 13일 오후 여혐 논란이 된 해당 웹툰에 공식 사과문을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8월 14일 [금]

[출석부]
역전우동 옛날우동
[포인트경매]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