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충북농기원, 공익적 곤충산업 확대 앞장

국제뉴스 | 2024.02.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충북농기원, 공익적 곤충산업 확대 앞장
사료곤충 동애등에.(제공=충북농기원)

(청주=국제뉴스) 이재기 기자 =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조은희)은 미래의 식량 대체자원 및 환경정화 능력으로 대두되고 있는 곤충의 공익적 가치를 기반으로 농가 소득향상을 위한 산업화 기술 연구를 집중육성 하겠다고밝혔다.


곤충은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이 높은 양질의 단백질 공급원이다. 기존 농업과 달리 작은 면적에서도 경영이 가능하며 수질오염 등 환경피해가 적고, 탄소 발생량도 가축의 1/3 수준으로 지구온난화 위험을 줄일 수 있는 친환경적인 자원이다.


또한, 곤충은 음식물 쓰레기를 먹여 사육하고, 다 자란 애벌레는 동물의 사료로 사용된다. 분변은 농작물의 퇴비로 사용하는 등 활용도가 높다. 이런 탁월한 환경정화 능력으로 곤충산업은 업사이클링(up-cycling)으로 각광받고 있다.


하지만 곤충을 사육하는 농가에는 대량 사육과 같은 산업화 기술은 미비한 실정이다.


사료로서 수요량이 높으나 공급량이 부족하며, 초기 사육 설비비용이 높아 대량으로 사육에 어려움이 있다.


이런문제를 해결하고 산업화 촉진을 위해곤충연구소에서는 집중 연구를 통해대량생산 일관시스템 등 4건의 산업화 기술을 특허 출원 했다.


기존에 시설비가 높고 생산효율이 낮았던 사육 시스템을 간소화하고, 반자동화를 위해 개발된 대량생산 일관시스템은 기존의 작업시간을 50% 줄이고 생산량을 2~3배 늘린 기술이다.


또한 곤충의 알을 받을 때 사용됐던 플라스틱 종류인 플로랄폼을 대체해만들어진 '친환경 산란받이'는 곤충 먹이로 사용되어 폐기물이 전혀 발생하지 않아 농가에서 활용도가 높은 기술이다.


이 외에도 곤충의 활용성 확대를 위해돼지(이유자돈)와 양어(무지개송어)에 대한 동애등에 첨가 배합사료를 개발했고, 분변토를 다양한 작물의 퇴비로 적용할 수 있는 매뉴얼을 확립했다.


이를 통해 농가의 생산 효율성을 상승시키고 생산비를 대폭 감소시켜 소득을 2-3배 증대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원 박영욱 곤충연구소팀장은 "곤충의 산업화를 위하여 대량생산 기술 등의 산업화 연구에 집중해 곤충사육을 하는 농가들의 고충을 해결하고 실질적인 소득 증대로 이어지도록 하겠다"라며 "충북이 산업 곤충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6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25일 [목]

[출석부]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Tall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Tall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Tal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