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지방소멸 위기 시대, 극복 위한 한일 국제세미나 창원서 열어

국제뉴스 | 2023.12.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사진제공=창원특례시)창원시정연구원과 창원시,<img alt=
(사진제공=창원특례시)창원시정연구원과 창원시, 그리고 창원시의회가 공동주최한 '지방소멸 위기시대 창원시 대전환 한일 국제세미나'가 창원 그랜드머큐어 앰배서더 호텔에서 개최됐다.

(창원=국제뉴스) 김선환 기자 = 창원시정연구원과 창원시, 그리고 창원시의회가 공동주최한 '지방소멸 위기시대 창원시 대전환 한일 국제세미나'가 7일 창원 그랜드머큐어 앰배서더 호텔에서 개최됐다.

이번 세미나는 새로운 지방분권과 균형발전 전략이 요청되는 시대에 창원시가 지방소멸 위기에 대응한 일본의 사례를 검토하고 새로운 정책 전환의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세미나에서 첫 번째 주제 발표자로 나선 김선배 선임연구위원(산업연구원)은 전략적 투자를 통해 새로운 남해안권 시대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 공급망에 대한 대안으로 동남아와 인도지역을 포함하는 동아시아 시장이 떠오르고 있지만, 창원을 포함한 남해안 지역은 교역 전초기지로서 잠재력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정체되어 있었다.

이에 김 선임연구위원은 남해안 지역의 부진은 지역 자체의 쇠퇴뿐 아니라 전체 국가 성장 및 지역 균형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므로 이제 남해안권에 스마트 그린 융복합 거점을 조성함으로써 새로운 성장 경로를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방소멸 위기 시대, 극복 위한 한일 국제세미나 창원서 열어

가와무라 카즈노리 교수(토호쿠대학)는 '일본 지방의 인구감소와 자치단체 대응'에서 인구감소 시대에 있어 가네자와시와 타가오카시의 사례를 통해 신칸센 등 교통인프라와 지방대학을 통한 지역 활성화를 강조했다. 특히 신 지역의 '강점'을 부각하면서 교통인프라를 강화하고 지방대학이 청년인구의 외부유출을 막는 댐 역할을 할 수 있다면 인구감소 시대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고 제안했다.

구본우 연구위원(창원시정연구원)은 창원에서의 인구감소와 청년 유출은 적정 직업 기회의 제약, 인적 역량 형성 체제의 부족, 사회적 돌봄의 불충분, 낮은 문화 수용력, 주거환경 불균형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과거의 성장거점 산업도시의 모델에서 벗어나 다양한 가치 창출이 이루어지고 튼튼한 기초역량 형성의 토대가 자리를 잡는 새로운 도시 모델을 구상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창원시정연구원 김영표 원장은 지방소멸이라는 중대한 시대적 도전에 직면하여 이번 세미나가 현재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여 "창원시의 대전환을 만들어내는 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창원시의회 김이근 의장은 "지방정부의 주도성이 강조될 새로운 균형발전 시대에 걸맞은 새로운 패러다임을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창원은 비수도권에서 유일하게 100만 특례시로서 정부의 지방분권, 균형발전의 본보기로 자리매김해왔으나, 지금 추세대로라면 인구 100만 명 유지에도 큰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창원이 청년들이 머물고, 배우며, 꿈꾸는 미래형 자족도시로서 대한민국 지방소멸의 국면 전환자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kshwild@naver.com

8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2일 [목]

[출석부]
롯데리아	치킨풀팩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치킨풀팩 롯데리아 치킨풀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