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김문근 단양군수, 원희룡 국토부 장관 만나 현안사업 건의

국제뉴스 | 2023.11.2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김문근 단양군수, 원희룡 국토부 장관 만나 현안사업 건의
김문근 단양군수가 상진폐철교 현장에서 원희룡 장관에게 지역 현안사업 5건을 건의하고 있다.(사진=단양군)

(단양=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26일 충북 단양군을 찾아 지역 현안사업에 대한 건의 사항을 청취했다.


군에 따르면 김문근 단양군수는 이날 상진폐철교 현장에서 원희룡 장관에게 지역 현안사업 5건을 건의했다.


이날 현장 간담회는 단양군 주요 숙원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한 국토부의 적극적인 지원과 필수적인 국비 지원을 요청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원희룡 장관과 김문근 군수, 엄태영 국회의원, 박지홍 철도국장, 방윤석 대전지방국토관리청장, 조성룡 군의회 의장, 오영탁 도의회 의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김 군수는 이 자리에서 △상진폐철교 철거 △위임국도 59호선 단양 대잠지구 위험도로 개선 △단양 종합관광지 진입도로 개설 △국도5호선(단양 응실-우덕)4차로 개량사업 △지방도 927호선 국지도 승격 등을 건의했다.


폐철교 주변은 만천하스카워크와 단양강 잔도 등 관광시설이 밀집돼 있고 시루섬 종합관광 개발사업이 진행중으로 관광 경관에 장애가 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또 인근 군의 새로운 관광산업인 수상레저가 활성화되고 있어 노후화된 교각으로 인한 안전사고가 우려된다며 철거 의견이 무수히 제기됐다.


월악산 국립공원에 있는 위임국도 59호선 단양 대잠지구 위험도로는 급커브·급경사로 교통사고, 낙석 발생이 빈번해 직선형 터널로 개선하려 하지만, 실시설계용역 결과 당초 사업비보다 115억 원 증액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어 단양읍 상진리∼적성면 애곡리 만천하스카이워크 구간은 빛터널과 수양개 유물전시관 등 관광시설이 많고 진입도로가 협소해 관광 시즌마다 심각한 교통난을 겪고 있다.


이 구간의 새로운 도로 건설 필요성은 수년째 계속해서 제기됐다.


시멘트사와 석회석 광산이 집중돼 있고 강우와 결빙마다 대형 교통사고가 수시로 발생하는 응실∼우덕 국도5호선 S자 도로 5km 구간을 4차로로 개량하는 사업도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수립에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했다.


특히, 김 군수는 지난 4월 20일 원희룡 장관을 만나 건의한 제천~영월 고속도로 건설공사에 어상천 하이패스 나들목 설치를 실시설계용역에 반영해 준 것에 감사를 표했다.


원희룡 장관은 "대한민국 관광1번지 단양군의 상황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며 "원활히 현안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적극 검토하고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문근 군수는 "이번 간담회에서 논의된 군의 현안사업들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국토부와 지속해서 협조체계를 유지해 나가겠다"며 "특히 군의 숙원사업들은 모든 역량을 집중해 최선을 다해 추진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5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2일 [목]

[출석부]
신세계상품권 1만원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신세계상품권 1만원 신세계상품권 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