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빛바랜 손흥민 亞 최초 EPL 50도움...콘테와 클린스만 차이는?

더팩트 | 2023.03.1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19일 EPL 28라운드 토트넘, 사우샘프턴과 3-3 무승부
손흥민, 전반 46분 아시아 최초의 EPL 통산 50도움 기록


토트넘 손흥민이 19일 사우샘프턴과 EPL 2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한 후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아시아 선수 최초의 EPL 개인 통산 50호 도움을 기록했다./사우샘프턴=AP.뉴시스
토트넘 손흥민이 19일 사우샘프턴과 EPL 2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기록한 후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손흥민은 이날 아시아 선수 최초의 EPL 개인 통산 50호 도움을 기록했다./사우샘프턴=AP.뉴시스

[더팩트 | 박순규 기자] 역대급 어시스트를 하고도 웃지 못 했다. '슈퍼 소니' 손흥민(31·토트넘)이 아시아 최초의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00호골 대신 기념비적인 50도움을 먼저 달성했지만 3-1로 앞서가던 경기가 감독의 '엉뚱한' 용병술과 수비 난조로 리그 최하위 팀과 비기는 결과를 초래했다. 패배 같은 아픔을 맛보며 손흥민의 대기록도 빛이 바래고 말았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홋스퍼 공격수 손흥민은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샘프턴과 2022~23시즌 EPL 28라운드 원정경기에서 3-4-3전형의 왼쪽 윙포워드로 나서 0-0으로 맞서던 전반 추가시간 아시아 선수 최초의 EPL 개인통산 50호 도움을 기록했다. 상대 진영 중앙에서 볼을 잡은 손흥민은 오른쪽 공간을 파고드는 윙백 페드로 포로를 보고 약 30여m 대각선 송곳 패스를 성공시켜 포로의 선제골을 도왔다. 포로는 손흥민의 절묘한 어시스트로 골키퍼와 1대1로 맞선 상황에서 과감하게 골키퍼 얼굴을 보고 강한 오른발 슛을 날려 골망을 흔들었다.

EPL 통산 100호 골 대신 50호 도움을 먼저 달성한 손흥민의 경기 장면./사우샘프턴=AP.뉴시스
EPL 통산 100호 골 대신 50호 도움을 먼저 달성한 손흥민의 경기 장면./사우샘프턴=AP.뉴시스

이로써 손흥민은 올 시즌 EPL 4호 도움이자,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 개인 통산 50호 도움을 달성했다. 개인 통산 50호 도움은 토트넘 역사상 세 번째 대기록이며 EPL 역대 도움 랭킹에서 공동 44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토트넘에서 손흥민의 도움을 앞서는 역대 선수는 대런 앤더튼(68 어시스트), 크리스티안 에릭센(62 어시스트)뿐이다.


풀타임을 소화한 손흥민은 패스 성공률 80%, 키 패스 3회, 슈팅 2회, 드리블 3회 성공, 크로스 1회 성공, 태클 1회 성공, 리커버리 3회, 지상 경합 6회 성공, 피파울 1회 등을 기록하며 유럽스포츠통계매체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토트넘에서 두 번째로 높은 평점 7.9를 받았다. 선제골을 기록한 페드로 포로가 8.0으로 가장 높은 평점을 기록했다.

페드로 포로와 새로운 찰떡 궁합을 보여주고 있는 손흥민./사우샘프턴=AP.뉴시스
페드로 포로와 새로운 찰떡 궁합을 보여주고 있는 손흥민./사우샘프턴=AP.뉴시스

하지만 토트넘은 손흥민과 포로의 '신 콤비' 활약에도 불구하고 안토니오 콘테 감독의 경기 중 '이해 불가'의 선수교체와 수비난조로 다 잡았던 승점 3점을 놓치고 말았다. '윙백 축구'를 선호하는 콘테 감독은 최근 좋은 결과를 보여주고 있는 벤 데이비스와 페드로 포로를 좌우 윙백에 선발 기용하며 리그 20위의 최약체 사우샘프턴에 3-1까지 앞서갔으나 3-2로 쫓기던 후반 41분 페드로 포로와 데얀 쿨루셉스키를 빼고 에메르송 로얄과 마타르 사르를 투입하면서 결국 3-3 무승부의 빌미를 제공하고 말았다.


콘테 감독은 전반 5분 만에 근육 이상을 호소한 히샬리송을 쿨루셉스키로 교체한 후 벤 데이비스가 부상을 당하자 곧바로 이반 페리시치를 투입하더니 후반 유리한 경기 흐름을 지키지 못하고 어처구니없이 3실점하는 용병술을 보였다. 21살의 마타르 사르는 후반 추가시간에 페널티 에어리어 안에서 파울을 범해 3-3 페널티킥 동점골을 내주는 실수를 저질렀다. 탕강가와 산체스가 벤치를 달구고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경험 부족의 사르를 투입하면서 다 잡았던 고기를 내주고 만 셈이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대표팀은 오는 24일 손흥민 등이 합류한 가운데 콜롬비아와 대뷔전을 갖는다. 클린스만과 손흥민이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관심을 끌고 있다./파주=남용희 기자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대표팀은 오는 24일 손흥민 등이 합류한 가운데 콜롬비아와 대뷔전을 갖는다. 클린스만과 손흥민이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관심을 끌고 있다./파주=남용희 기자

승점 1점 추가에 그친 토트넘은 15승 4무 9패(승점 49)로 4위에 머물렀다. 손흥민과 포로의 합작 플레이로 선제 득점 후 케인(후반 20분), 이반 페리시치(후반 29분)의 연속골로 3-1로 앞서갔지만 시오 월콧(후반 32분), 제임스 워드-프라우스(후반 45+3·PK)에게 연달아 골문을 열어주며 3-3으로 비긴 아품이 컸다.


손흥민은 아시아 선수 최초의 EPL 통산 100호 골 대기록 달성도 앞두고 있다. 2015년 토트넘 유니폼을 입은 손흥민은 지금까지 EPL 99호골을 기록, 대망의 100호 골에 1골 차로 다가선 상태다. 지금까지 EPL에서 100골 이상을 넣은 선수는 모두 33명으로 아시아인은 한 명도 없다. 손흥민은 EPL 통산 99골 50도움과 함께 올 시즌 공식경기 10골(리그 6골, UCL 2골, FA컵 2골) 4도움(리그)을 기록 중이다.


손흥민은 20일 오후 귀국 후 곧바로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 입소해 '클린스만호 1기'에 합류한다. 독일 대표 출신의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4일 울산문수축구경기장에서 콜롬비아와 친선경기 1차전을 갖고 28일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2차전을 펼친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이후 대표팀을 떠난 파울루 벤투 감독 이후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클린스만 감독은 콜롬비아를 상대로 한국대표팀 데뷔전을 펼치며 독일 무대에서도 활약한 손흥민을 어떻게 활용할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손흠민은 콘테 감독의 토트넘에서도 중용되며 핵심 선수로 활약하고 있으나 지난 시즌 아시아 최초의 EPL 득점왕 이후 페리시치 합류 후 제 폼을 찾지 못하고 있다. 공격 성향의 페리시치와 자주 활동 반경이 겹치면서 득점포에 불을 붙이지 못 했으며 벤 데이비스가 윙백으로 나설 때 예전의 모습을 보이고 있는 상태다.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클린스만 감독은 벤투 체제와 또 다른 손흥민의 돌파와 득점력을 어떤 형태로 끌어낼지 주목된다.


skp2002@tf.co.kr

8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6월 2일 [금]

[출석부]
황금올리브속안심+콜라1.25L 비요뜨
[포인트 경품]
황금올리브속안심+콜라1.25L 황금올리브속안심+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