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상금 300만원' 이정후 ''어머니가 제 몫도 주셨으면...'' [★현장]

스포탈코리아 | 2019.10.1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스타뉴스 고척=이원희 기자]
17일 경기 뒤 만난 이정후. /사진=이원희 기자
17일 경기 뒤 만난 이정후. /사진=이원희 기자
키움 히어로즈의 이정후(21)가 활짝 웃었다. 17일 고척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5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으로 활약했다. 덕분에 키움은 10-1 대승을 거두고 플레이오프 3연승을 내달렸다. 지난 2014년 이후 5년 만에 구단 역사상 두 번째 한국시리즈 무대를 밟게 됐다.


이정후는 플레이오프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SK 와이번스와 3경기에서 15타수 8안타, 타율 0.533, 4득점 3타점 맹타를 휘둘렀다. 이에 이정후는 MVP 상금 300만원과 트로피를 받았다. 경기 뒤 만난 이정후는 "부모님에게 상금을 드리겠지만, 어머니가 제 몫도 주셨으면 좋겠다. 많이는 아니고 적당한 액수면 된다"고 하하 웃었다.

이정후는 "지난 해 어깨 수술을 하고 올 시즌을 준비했을 때 이렇게까지 좋은 성적이 나올 줄 몰랐다. 하지만 주변에서 많이 도와준 덕분에 좋은 성적을 냈다. 팀이 한국시리즈에 진출하는데 힘을 보탠 것 같아 기분이 좋다"며 "장정석(46) 감독님을 비롯해 코치님들이 야구에만 집중할 수 있게 도와준 덕분에 MVP를 탄 것 같다. 한국시리즈에서도 감독님, 코치님 말을 잘 듣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정후는 "오늘 밤은 즐기고 싶다. 이 밤이 지나면 다시 도전자의 입장이 되지만, 한국시리즈에 올라간 만큼 꼭 우승하고 싶다. 오랜만에 느껴보는 감정이다. 고등학교 우승한 경험이 떠올랐다"며 "아버지(이종범·49·LG 트윈스 2군 코치)가 경험이 많으니 한국시리즈에 대해 여쭤보려고 한다. 지금 좋은 타격감을 한국시리즈에서도 이어가고 싶다"고 힘줘 말했다.


고척=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 정답 업데이트! "정답은 OOO"
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 정답 공개리브메이트 오늘의퀴즈가 출제됐다.13일 오전 10시 출제된 오늘의 퀴즈는 ...
제주 아쿠아플라넷 홍원희 수의사...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TV 동물농장' 붉은 바다거북(사진제...
알알이 성주참외 관련 홈플 퀴즈 ...
알알이 성주참외 홈플 퀴즈 정답은[한스경제=장재원 기자] 13일 ...
전소미 2주년, "아쉬움 커"
가수 전소미가 13일 솔로 데뷔 2주년을 맞이하면서 팬들의 이목...
① 유키스 출신의 기섭과 배우 정...
아이돌그룹 유키스 출신의 기섭과 배우 정유나가 결혼 3년 차를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13일 [일]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비요뜨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