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비 정지훈, 85억 부동산 사기혐의 피소? 소속사 입장 보니

국제뉴스 | 2023.09.2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비 정지훈, 85억 부동산 사기혐의 피소? 소속사 입장 보니
비 (사진=비 인스타그램)

가수 비가 부동산 사기 의혹에 휘말린 가운데, 비 측은 "허위사실"이라며 반박입장을 밝혔다.


25일 유튜버 구제역은 '가수 비(정지훈)가 부동산 허위매물 사기로 고소 당한 이유(85억 사기 혐의 피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구제역은 제보자 A씨의 입장을 대변해 "경기 화성 남양 뉴타운에 건물을 가지고 있는 A씨는 비의 서울 이태원 자택을 서로에게 파는 거래를 했다"며 "서로의 건물을 서로에게 팔자는 제안"이라고 밝혔다.


영상에 따르면 부동산 중개 업체 측은 A씨에게 '비와 김태희가 연예인이니 인테리어도 15억 원을 들여서 했고, 품위 유지를 위해 철저한 관리를 했다'고 주장했다고 했다.


이에 A씨는 비의 저택 방문 의사를 밝혔지만, 비가 사생활 침해 우려를 이유로 거절했다고 밝혔다.

비 정지훈, 85억 부동산 사기혐의 피소? 소속사 입장 보니
비 (사진=비 인스타그램)

또한 사진을 보여달라는 제안도 거절 당해 계약 파기 의사를 밝히자, 부동산에 저택 사진을 보내왔다고 전했다.


구제역은 "끝까지 집을 보여주지 않았지만, A씨는 비를 믿고 계약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후 확인한 건물의 실체는 부동산 중개 업체가 보여준 사진과 완전히 달랐다고 주장했다.


이에 비 소속사 레인컴퍼니는 "비와 관련된 매수인의 주장은 허위사실"이라며 "매도인이 단지 연예인이란 이유로 도가 지나친 흠집 내기에 불과하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상식적으로 보더라도 몇 십억 원에 이르는 집을 사진만 보고 집을 구매했다는 자체가 어불성설이며, 부동산을 사고팔 때 제공하거나 확인하는 등기부등본이나 건축물대장만 보더라도 매수인의 주장은 맞지 않는다. 외부에서 집 외곽만 봐도 확인이 가능하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매수인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증거를 이미 확보 중"이라며 "매수인이 허위의 사실로 고소 등을 제기하는 경우 이를 법적인 절차에 맞게 증거자료로 제출할 것이다. 매수인이 뒤늦게 이러한 일을 벌이는 것은 악의적인 흠집 내기를 하고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라고 반박했다.


소속사는 "이번 일은 사실관계가 매우 명확하며, 매수인의 주장은 상식적으로나 실제와는 전혀 괴리된 것으로 당사는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약점 삼아 이러한 행이를 하는 것에 강력한 법적 대응할 것이며, 거짓선동 또한 이러한 피해 사례가 다시는 생기지 않도록 선례를 남기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12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2월 2일 [토]

[출석부]
빽다방 초코라떼(HOT) 롯데 핫식스250ML
[포인트 경품]
빽다방 초코라떼(HOT) 빽다방 초코라떼(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