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설리, SNS 라이브 중 가슴 노출...누리꾼 갑론을박

더팩트 | 2019.09.3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설리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중 가슴이 노출됐다. /설리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캡처
설리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중 가슴이 노출됐다. /설리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 캡처

누리꾼 "대놓고 노출"vs"당사자 마음"

[더팩트|김희주 기자] 가수 겸 배우 설리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라이브 방송 중 가슴을 노출해 구설에 올랐다.


설리는 지난 29일 인스타그램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방송 중 설리는 아무 말 없이 미용 기계로 머리를 손질했다. 문제는 그가 팔을 움직일 때마다 헐렁한 상의 사이로 가슴이 여러 번 노출됐다. 이날 방송을 본 누리꾼의 반응은 크게 두 가지로 갈렸다.


몇몇 누리꾼은 설리가 고의적으로 가슴을 노출했다고 주장하며 곱지않은 시선을 보냈다. 이들은 포털사이트 관련 기사에 "개인의 자유지만 노출로 인해 남들에게 불쾌감을 주면 그건 이기주의인 거야"(arom****) "노출에 자유는 상관없지만 어린 사람들도 본다는 걸 잊지 마라"(kweo****) "'노브라'가 여기서 왜 나와? 저건 노출증이지"(boys****) "솔직히 '노브라' 편들어주는 건 인정하는데 저건 대놓고 노출이잖아. 꺼내놓고 보라는 건데. 저건 좀 과하지 않냐"(dhsw****) 등 댓글을 달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다.


반면 일부 누리꾼은 '노브라'와 노출은 설리 본인의 자유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노브라'면 어떠냐 본인이 편하면 그만이지"(kw59****) "자기가 저러고 싶다는데 그냥 내버려 두지. 뭘 논란이야"(seal****) "그냥 좀 내버려 둬라. 옷을 까든 말든"(tjwj****) "노브라면 어떠하고 입고 있으면 어떠하냐. 자기 편안하면 되는 거지"(jun3****)라고 댓글을 달았다.


설리는 지난 6월 MC를 맡고 있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악플의 밤'에서 '노브라'에 관해 "나에게 브래지어는 액세서리다. 어울리면 하고 어울리지 않으면 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heejoo321@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마켓비 FILSTEM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공개
마켓비 FILSTEM 캐시워크 돈버는퀴즈 정답 공개. / 캐시워크[한스경제=김정환 기자]14일 마켓비 FILSTEM 캐...
류성재, 한예슬 남자친구로 연일 ...
류성재, 한예슬 남자친구로 연일 화제(사진=한예슬 SNS 캡쳐)연...
시우민 캐스팅, 초호화 라인업 공...
시우민 캐스팅, 초호화 라인업 공개(사진= 뮤지컬 하데스타운 포...
종영 ‘오! 주인님’ 나나 두고 사...
사진제공 : MBC 수목미니시리즈 ‘오! 주인님’ 캡처 ‘오! ...
‘나 혼자 산다’ 배우 이지훈, 의...
사진제공 : MBC ‘나 혼자 산다’ ‘나 혼자 산다’ 배우 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14일 [금]

[출석부]
CU 3천원권 비요뜨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