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충남도의회, 내포 활성화 위한 주요 사업장 현장 방문

우리뉴스 | 2024.03.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김기서 위원장(우9)과 의원들, 고효열 도균형발전국장(좌)과 관계자들(사진=도의회)김기서 위원장(우9)과 의원들, 고효열 도균형발전국장(좌)과 관계자들(사진=도의회)

(충남=우리뉴스) 박창규 기자 = 충남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위원장 김기서, 이하 건소위)는 제350회 임시회 기간 중인 12일 내포보부상촌, 내포~당진 삽교호 자전거도로 등 소관부서 주요 사업 현장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했다.

건소위는 내포보부상촌에서2024년 예산 집행계획을 보고받고 시설 현황을 점검했다.

내포보부상촌(예산군 덕산면 사동리 일원)은 2013년부터 8년간 총사업비 479억 4200만 원의 예산이 투입됐으며, 보부상박물관, 체험놀이시설, 문화거리 등이 조성됐다.

특히 올해 관광 명소화 조성 사업(5억원)을 추진 중으로, 건소위 위원들은 이를 꼼꼼히 확인하고 "관할 지자체인 예산군과 도청이 매우 긴밀하게 협업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이어 내포∼삽교호 자전거 도로 현장을 방문해 현황을 보고 받고, 노선을 일주하며 개선 방안을 모색했다. 올해부터 시행되는 자전거 도로 정비사업은 자전거 이용자에게 쾌적한 도로 환경을 제공하고, 노면 불량으로 인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내포~삽교호 구간을 정비하기 위해 추진한다. 총 3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35.6㎞ 구간을 정비한다.

김기서 위원장(부여1·더불어민주당)은 "보부상촌이 관광객이 끊이지 않는 관광명소가 되기 위해서는 도민의 소비 욕구를 면밀히 분석하고 새로운 관광콘텐츠를 개발하는 변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탄소중립 실천 계획으로 추진 중인 '내포∼삽교호간 자전거 도로 사업'은 수려한 자연경관을 바탕으로 안전시설과 함께 편의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이라며 "내포신도시가 자전거 이용 모범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전했다.

4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19일 [금]

[출석부]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 왕뚜껑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