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문화

포스코인터내셔널, 탈중국 희토류 영구자석 공급망 구축

한스경제 | 2024.03.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포스코인터내셔널송도사옥 /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포스코인터내셔널송도사옥 / 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한스경제=김우정 기자]포스코인터내셔널이 미국, 호주, 베트남 등에서 희토류를 조달하는 '탈(脫)중국' 영구자석 공급망을 구축하고 해외법인을 통해 대규모 수주를 달성했다고 12일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 미국법인은 최근 북미 글로벌 완성차 기업을 상대로9000억원 규모의 영구자석을 수주해 오는 2026년부터 2031년까지 공급할 계획이다. 공급된 영구자석은 이들기업의 중대형 신규 전기차 모델의 구동모터에 탑재될 예정이다.

독일법인도 유럽 프리미엄 완성차 브랜드와 오는 2025년부터 2034년까지 2600억원 규모의 영구자석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번에 해외법인들이 수주한 영구자석은 중국산 희토류가 아닌 미국, 호주, 베트남 등에서 조달한 원료가 사용될 계획이다. 영구자석의 생산은 국내 희토류 영구자석 제조업체인 성림첨단산업이 맡을 예정이다.

희토류 영구자석은 전기차 구동모터에 들어가는 자석의 일종으로, 일반자석 대비 자력이 수배에서 수십배까지 강해 80% 이상이전기차 구동모터에 사용되고 있다.

이번 수주 이외에도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친환경차 구동계 핵심 부품 공급사로서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밸류체인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전기차 구동계의 핵심부품인 구동모터코아에 들어가는 회전자(Rotator)와 고정자(Stator)에 필요한 모든 부품을 패키징화해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에 공급할 예정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이번 대규모 수주는 '안정적인 모빌리티 사업의 확장'이라는 의미와 함께 중국이 독점하는 희토류 영구자석 시장에서 국내기업과 글로벌시장에 진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며 "현재도 다수의 완성차 기업, 구동모터 제조사들과 추가 수주논의를 진행하고 있어 향후 사업 확대를 위한 좋은 소식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3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문화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20일 [토]

[출석부]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빽다방 노말한소프트
[포인트 경품]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