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문화

중앙국악관현악단 우리 음악 100년사 백년악몽 공연

국제뉴스 | 2021.11.2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중앙국악관현악단 '우리 음악 100년사  백년악몽' 공연 포스터중앙국악관현악단 '우리 음악 100년사 백년악몽' 공연 포스터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국내 최초 민간 국악관현악단인 중앙국악관현악단의 '백년악몽(百年樂夢)' 공연이 오는 11월 28일(일) 오후 5시 국립극장 하늘에서 열린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오작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기획된 이번 공연은 '우리 음악 100년을 통한 과거와 현재, 미래의 우리 음악'이라는 부제에서 알 수 있듯이 우리 음악 100년 역사를 되돌아보고 미래를 내다본다는 기획 의도가 담겨 있다.


따라서 이날 공연에서는 국악과 일렉트로닉, 헤비메탈, 랩, 판소리 등 다양한 장르와의 협업을 통해 전혀 새로운 국악의 정체성 모색을 시도한다.

중앙국악관현악단 상임 지휘자 이춘승중앙국악관현악단 상임 지휘자 이춘승

'악보 없이 연주하는 춤추는 국악 오케스트라'라는 명성과 함께 파격적인 행보를 걷고 있는 중앙국악관현악단은 이날 공연에서 장석진·신지용 작곡가의 새로운 작품 6곡을 선보인다.


공연은 장석진 작 '일렉트로닉스와 국악 관현악을 위한 <헤로도토스 : 역사의 시선>'으로 막이 오른다.


다양한 국악기와 함께 드럼·신디사이저·일렉트로닉스 등 양악기가 함께 어우러져 융합과 하모니의 음악을 선사한다.

장석진(왼쪽)· 신지용(오른쪽) 작곡가장석진(왼쪽)· 신지용(오른쪽) 작곡가

마지막 무대는 신지용 작 '열하분출'이 수놓는다. 역시 다양한 국악기와 심벌즈·자바라·팀파니 등 서양 타악기의 절묘한 하모니로 연주자와 관객이 하나 되는 감동의 시간을 함께한다.


이날 공연에서는 미국 뉴욕에서 활발하게 활동하다 중앙국악관현악단 상임 지휘자로 취임한 이춘승이 지휘를 맡으며, 소리꾼 윤은서·김예진, '국악 그룹 도시'가 함께 출연해 무대를 더욱 빛낼 예정이다.


공연 관계자는 "우리 음악이 지난 100년 동안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아왔지만 최근 국악을 접목한 대중음악을 더 깊이 있게 다루지 못하고 있는 건 아쉽다"며 "중앙국악관현악단과 작곡가들은 이번 공연을 계기로 향후 다양한 장르와의 협업을 통해 새로운 형태의 국악으로 관객들을 찾아갈 계획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기쿠치, 류현진과 한배 탈까? 토론토 영입 관심
아직 선발 로테이션 한 자리가 남은 토론토 블루제이스, 일본인 투수 기쿠치 유세이(30)에게 관심을 보이고...
‘12월 14일 데뷔’ 케플러, 한·...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케플러(사진 = 웨이크원, 스윙엔터테...
웹예능·화보에 라디오까지…유니...
글로벌 팬덤 플랫폼 유니버스가 뮤직, 예능, 화보를 넘나드는 신...
'한국기행' 원주 할머니의 유쾌한 ...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한국기행'(사진제공=EBS1)'한국기행...
리오넬 메시 7번째 발롱도르…PSG ...
아르헨티나 스포츠영웅 리오넬 메시(34·PSG)가 축구 최고 개인...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1월 30일 [화]

[출석부]
불닭볶음면 컵 불닭볶음면
[포인트 경품]
불닭볶음면 컵 불닭볶음면 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