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문화

그림자꽃, 부재의 기억 이후 이승준 감독의 또 한 번의 문제 제기!

이슈와뉴스 | 2021.10.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10월 27일 개봉하는 영화 ‘그림자꽃’은 한국 다큐멘터리 사상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 노미네이트 쾌거를 이룬 이승준 감독의 신작이다. 이승준 감독은 ‘부재의 기억’에 이어 또 한 번 지금 이 시대, 우리가 다 같이 생각하고 이야기해봐야 할 중요한 사안에 대한 문제 제기에 나선다.


영화 ‘그림자꽃’은 10년간 남한에 갇혀있는 평양시민 김련희 씨의 이야기를 다룬다. 2011년, 의사 남편과 딸을 둔 평양의 가정주부 김련희 씨는 간 치료를 위해 중국의 친척집에 갔다가 브로커에게 속아 한국에 오게 된다. 대한민국 입국 직후 북한 송환을 요청했으나 거부당하고,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간첩 기소와 보호관찰 대상자가 됐다.

이승준 감독은 2015년, ‘나의 조국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라는 일간지 신문 기사를 보고 김련희 씨를 처음 만났다. 고향에 돌아가기 위해 여권위조, 밀항과 자살 시도까지 했지만 모두 실패했다는 이야기도 놀라웠고 얼굴을 그대로 드러낸 채 인터뷰를 했던 것도 신선한 충격이었다. 그리고 카메라에 평양으로 돌아가기 위해 애쓰는 김련희 씨의 2015년부터 2018년까지의 모습을 담았다. 이승준 감독은 “남북 간의 관계에서 발생하는 모든 문제는 정치적, 이념적인 것으로 변질되어 버린다. 가족에게 돌아가고 싶다는 한 개인의 소망조차 그 틀 안에서 판단되는 현실 속에서 ‘그림자꽃’을 통해 몇 가지 질문을 던지고 싶다”고 말한다.

“탈북자 문제에 관한 이야기는 한 가지밖에 없을까? 그녀가 정말 있어야 할 곳은 어디일까? 우리가 놓치고 있는 가치가 있는 것은 아닐까? 남북은 서로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우리는 행복하게 살고 있는 것일까?”

‘그림자꽃’은 제12회 타이완 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 아시안 비젼 경쟁 부문 대상, 제11회 DMZ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 한국 경쟁 부문 최우수한국다큐멘터리상, 개봉지원상을 수상하고, 2020년 핫독스 국제다큐멘터리 영화제 월드 쇼케이스 프로그램에 초청되어 호평을 받았다.
영화는 관객들에게 언제는 희망에 넘쳤다가 또 다시 좌절해 포기하는 김련희 씨는 왜 고향으로 돌아갈 수 없는 지, 정말 김련희 씨가 살아야 할 곳은 남쪽인지 북쪽인지에 대해 묻는다. 그리고 그 물음 속에 우리는 다른 생각에 대한 무조건적인 혐오와 비난, 반대로 점철된 사회에서 살고 있는 것은 아닌지 의문을 갖게 한다.

남북 문제라는 시스템에 갇힌 평범한 보통 사람, 가족이 그리운 어떤 한 사람의 행복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만들 웰메이드 다큐멘터리 ‘그림자꽃’은 10월 27일 개봉한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자취방 놀러 온 여자친구? 최세희, 미스맥심 결승진출...
남성지 맥심(MAXIM)이 주최하는 모델 선발대회 2021 미스맥심 콘테스트 참가자인 모델 최세희가 3위로 결승...
엔하이픈, 역대급 성장사…초고속 ...
첫 정규 앨범 'DIMENSION : DILEMMA'로 밀리언셀러 정조준[더팩...
낙태 종용 K배우 논란 확산... "후...
1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K배우 폭로글 게재글쓴이 거짓말로 낙태...
하니 MC합류 마법옷장 함께한다
하니 MC합류 '마법옷장' 함께한다(사진=JTBC)하니 MC합류 ...
'153km 구속 회복' 日에이스, ML ...
일단 구속은 전성기 스피드를 되찾았다. 구위까지 돌아왔다고 자...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0월 19일 [화]

[출석부]
투썸플레이스 떠먹는 아이스박스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투썸플레이스 떠먹는 아이스박스 투썸플레이스 떠먹는 아이스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