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자동차

일상회복에 하늘길 열린다…항공업계, 국제선 확대

한국스포츠경제 | 2022.04.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인천국제공항 전경 / 사진=연합뉴스인천국제공항 전경 /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재훈 기자]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았던 항공업계가 점차 기지개를 편다. 국내 주요 항공사들이 단계적 일상회복에 대비해 미국유럽동남아 등 국제 노선을 증편하며 하늘길 재개항을 준비하고 있다.

제주항공은 14일 다음달(5월)부터 인천~세부, 인천~클락 등 국제선 14개(기존 8개) 노선에서 174회(88회)를 확대 운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각각 75%, 98% 증가한 수치다.

제주항공은 화대 노선에 대해 예전 우리나라 여행객이 많이 방문하고 상대적으로 코로나19 방역이 완화된 동남아와 트래블버블이 체결된 대양주 노선에 집중돼 있다고 설명했다.

운항계획은 대양주 지역이 68회로 가장 많고 필리핀 등 동남아 국가 58회, 일본 34회, 중국 14회 순으로 운항을 계획하고 있다. 특히 동남아 대표 휴양지인 베트남 다낭과 나트랑을 비롯해 필리핀 보홀,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도 새롭게 운항을 시작할 계획이다.

에어서울도 이날 다음달 28일 다낭, 6월 18일 나트랑에 각각 주 4회(수, 목, 토, 일) 스케줄로 운항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에어서울은 코로나19로 국제선 운항을 중단한지 약 2년 여 만에 사이판과 괌 노선을 포함해 모두 4개 휴양지 노선의 운항을 재개하게 됐다.

에어서울은 상반기 안에 보라카이(칼리보)와 코타키나발루 노선의 운항을 재개하고 필리핀 세부 노선의 신규 취항도 추진할 계획이다.

양사는 향후 단계적 일상회복이 안정세에 접어들 것을 대비해 국제선 운항을 확대할 계획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해외여행 수요를 선점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국제선 운항을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으며 에어서울 관계자는 "6월 이후 여름부터는 해외여행 수요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고 베트남 이외의 국제선 노선 운항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티웨이항공은 인천~방콕·호찌민·다낭·싱가포르 노선을 새로 운항하고 괌과 사이판 노선도 주 3회 운항으로 증편한다. 진에어는 인천~오사카·방콕·클락·코타키나발루 노선과 부산~괌·다낭·방콕 등의 노선을 운항한다.

저가 항공사뿐 아니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 항공사들도 본격적인 국제선 운항 확대에 나선다. 양사는 국토교통부로부터 운항 증편 허가를 받고 다음달에 4월 대비 미국, 유럽 등 노선을 각각 주 16회, 주 4회 증편해 운항한다.

한편 국토부는 다음 달부터 국제선 정기편을 증편해 이달 주 420회 운항에서 5월 520회, 6월 620회로 늘릴 계획이다. 7월부터는 주 300회씩 증편해 11월에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50% 수준인 주 2420회로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자동차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23일 [월]

[출석부]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 참깨라면
[포인트 경품]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 이디야 모바일 상품권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