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자동차

쉐보레, 큰 차로 승부수 띄웠다

한국스포츠경제 | 2022.01.1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쉐보레 초대형 SUV '타호'. /사진=한국GM쉐보레 초대형 SUV '타호'. /사진=한국GM

[한스경제=김정우 기자]한국지엠(GM)이 미국 시장에서 담금질 한 대형 차종을 연이어 국내에 선보이며 차별화된 시장 공략에 나선다.

지난 12일 한국GM은 쉐보레 브랜드를 통해 초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타호'의 국내 공식 출시를 선언하고 온라인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5세대 모델로 거듭난 쉐보레 타호는 1994년 판매를 시작한 이후 누적 판매량 기준으로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풀사이즈 SUV다. 미국 영화나 드라마에서 경호용 차량으로 자주 등장하며 GM의 고급 브랜드 캐딜락의 '에스컬레이드', GMC의 '유콘'과 같은 플랫폼을 공유한다. 에스컬레이드의 경우 할리우드 유명인사들이 애용하는 차량으로 이름을 알렸으며 초대형 고급 SUV로 국내에서도 인기가 많다.

대담한 디자인에 전장 5352㎜, 전폭 2057㎜, 전고 1925㎜의 압도적인 차체 크기와 실내공간을 갖췄으며 22인치 크롬 실버 페인티드 휠로 미국적인 감성을 한껏 뽐낸다. 4세대 모델 대비 125mm 길어져 3071mm에 달하는 휠베이스로 2열 레그룸 1067mm, 3열 레그룸 886mm의 여유로운 실내공간을 제공한다. 성인 7명이 장거리 이동에도 활용할 수 있으며 3열을 편 상태의 기본 적재용량은 722리터며 2열까지 접을 경우 최대용량은 3480리터에 달한다.

타호는 초대형 SUV에 걸맞게 6.2L V8 직분사 가솔린 엔진과 10단 자동변속기가 탑재, 최대 출력 426마력 최대 토크 63.6kg·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한다. 버튼식 기어 시프트와 4륜 구동 시스템이 기본으로 장착되며 17개 모드로 엔진 실린더를 활성·비활성화 하는 다이내믹 퓨얼 매니지먼트 시스템(DFM)으로 효율성도 높였다. 최대 견인력은 3493kg에 달하며 연비는 북미 기준 6.8km/l로 차 무게를 감안하면 준수한 수준이다.

여기에 어댑티브 에어 라이드 서스펜션과 마그네틱 라이드 콘트롤, 운전석 12인치 LCD 클러스터와 15인치 대형 컬러 헤드업 디스플레이, 센터페시아 10.2인치 고해상도 터치 스크린 ,2열에서 이용할 수 있는 12.6인치 듀얼 컬러 터치 디스플레이, 안드로이드오토 및 애플카플레이 기능, 7개 에어백과 전방 보행자 감지 및 제동 시스템, 차량 외부를 360도 실시간 확인 가능한 디지털 서라운드 비전 카메라 등 편의·안전사양을 빼곡히 넣었다.

쉐보레 타호의 가격은 9253만원부터 시작해 타 브랜드 동급 사양의 경쟁 모델들의 가격표가 1억원을 훌쩍 넘어서는 점을 고려하면 직접 경쟁 상대는 많지 않아 보인다. 오히려 더 작은 사이즈의 유럽 프리미엄 브랜드 SUV들과의 경쟁이 예상된다.

쉐보레 픽업트럭 '콜로라도'. /사진=한국GM쉐보레 픽업트럭 '콜로라도'. /사진=한국GM

앞서 쉐보레는 픽업트럭 '콜로라도'를 들여와 쌍용차 외에 이렇다 할 경쟁자가 없던 국내 시장에서 성과를 거뒀다. 콜로라도는 지난해 3789대가 판매되면서 수입차 중 10번째로 많이 등록된 모델이자 픽업트럭으로는 유일하게 순위에 이름을 올린 모델이다. 9월에는 월간 베스트셀링카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포드, 지프 등도 연이어 픽업트럭을 선보였지만 콜로라도는 상대적으로 낮은 약 4000만원의 가격으로 캠핑 등 야외활동이 늘어난 국내 소비자층을 공략했다.

또한 쉐보레는 최근 콜로라도의 상급 대형 픽업트럭 '실버라도'의 전동화 모델 '실버라도EV'를 공개, 전기차 라인업을 통해 대형 차종의 약점인 친환경성도 놓치지 않는 행보를 보였다. 전기차는 즉각적으로 구동력이 발휘되는 동력 특성상 기존 내연기관 대비 무거운 차체를 움직이는 데 유리하며 그에 따른 에너지 효율도 만족시킬 수 있다. 중형 SUV '이쿼녹스EV' 등도 연이어 선보일 예정이다.

GM은 SUV와 트럭에 특화된 GMC 브랜드의 국내 론칭도 준비 중이다. 쉐보레 실버라도와 동급 픽업트럭인 '시에라'를 올해 선보일 것이라는 소식이 이어지고 있으며 전술차량 기반의 대형 SUV '허머'의 전동화 모델 '허머EV' 출시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허머의 경우 1990년대 미국 시장에서 에스컬레이드에 필적하는 인기를 누린 모델이다.

한국GM은 이 같은 대형 차종의 차별적 경쟁력을 극대화 하기 위해 국내 시장에서 '쉐보레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도 선보였다. 소비자가 사전예약 없이도 차량의 점검과 소모품 교체 등을 받을 수 있고 원하는 장소에서 차량을 인도하고 인수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서비스로 2022년형 콜로라도에 이어 타호에도 적용된다.

한편 쉐보레는 타호의 출시로 국내 시장에서 SUV부터 픽업트럭에 이르는 라인업을 완성했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타호 출시로 쉐보레의 국내 SUV 및 픽업 라인업은 트레일블레이저, 트래버스, 콜로라도 등 소형에서 초대형까지 총 6종으로 한층 탄탄해지며, 한국 고객들의 다양한 개성과 니즈를 만족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0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자동차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5월 22일 [일]

[출석부]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씬) M 콜라 포스틱
[포인트 경품]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씬) M 콜라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씬) M 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