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자동차

국토부, 현대, 아우디 등 11개 차종 116,710대 제작결함 리콜

국제뉴스 | 2020.06.0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세종=국제뉴스) 김영명 기자 = 국토교통부는 "현대, 아우디 등 총 11개 차종 116,710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시정조치(리콜)한다"고 밝혔다.


첫째, 현대자동차㈜에서 제작, 판매한 싼타페(TM) 111,609대는 브레이크액 주입 전 공기 빼기가 제대로 되지 않아 ESC(자동차안전성제어장치) 작동 시 차량의 측방향 미끄러짐이 일부 발생할 가능성이 자기인증적합조사에서 확인됐다.


둘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A6 45 qu. Premium 등 2개 차종 4,560대는 스타터 알터네이터(발전기) 하우징의 내구성 부족으로 균열이 발생하고, 균열의 틈으로 수분이 유입될 경우 내부 합선 및 과열로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됐다.


셋째,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 판매한 Mercedes-AMG G 63 등 3개 차종 381대는 뒷문 어린이 보호 잠금 표시의 오류(열림을 잠금으로 표시)가 확인되어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넷째, (유)기흥인터내셔널에서 수입, 판매한 맥라렌 720S 등 4개 차종 117대는 연료탱크 아래쪽에 설치된 소음·진동(N.V.H) 흡수 패드가 장기간 염분 등을 흡수한 상태로 유지될 경우 연료탱크 부식 및 연료 누출로 인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어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마지막으로, 포르쉐코리아(주)에서 수입, 판매(판매이전 포함)한 카이엔 터보(9YA) 43대는 연료공급호스 연결부의 내열성 부족으로 엔진 열에 의해 해당 부품이 연화되고, 이로 인해 연료가 누출되어 화재가 발생할 가능성이 확인되어 시정조치(리콜)에 들어간다.


국토부는 자동차의 결함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하여 자동차의 제작결함정보를 수집·분석하는 자동차리콜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사랑, 20대라 해도 인정할 미모…셀카도 이렇게 예...
viewer viewer 김사랑 인스타그램김사랑이 완벽한 미모의 셀카를 공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김사랑은...
구해줘 홈즈, 목동 목상달빛 하우...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구해줘 홈즈' 복팀과 덕팀의 ...
제918회 로또당첨번호조회 ‘1등 1...
(출처=동행복권 홈페이지)제918회 로또당첨번호가 ‘7, 11, 12, ...
구해줘 홈즈, 목동 목상달빛 하우...
[한스경제=최지연 기자] '구해줘 홈즈' 복팀과 덕팀의 ...
''투쟁심 없다'' 믿음 잃은 산체스...
[OSEN=이상학 기자] 지난 2018~2019년 KBO리그 SK 와이번스에서 ...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7월 6일 [월]

[출석부]
빽다방 앗메리카노 (ICED)
[포인트경매]
GS25 모바일금액상품권 3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