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포토

드라이브 거는 日·IOC 도쿄올림픽 강행…국가대표 백신 우선 접종 추진

한국스포츠경제 | 2021.03.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2020도쿄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있는 국가대표 선수들의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2020도쿄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있는 국가대표 선수들의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한스경제=박대웅 기자]일본 정부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강행 의지가 확고하다. 일본과 IOC는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1년 연기된 2020 도쿄올림픽을 올해는 정상적으로 개최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하지만 최근 각국에서 백신 접종이 이뤄지면서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에 무게가 쏠리고 있다.


체육계는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에 대비하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올림픽 출전 선수와 지도자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우선 시행하는 방안을 정부 및 방역 당국과 논의하고 있다. 대한체육회는 7월 개막하는 올림픽을 대비하기 위해 적어도 5월에는 1차 접종이 이뤄져야 한다고 보고 있다.


문제는 아직 누가 태극마크를 달지 결정되지 않은 종목이 많다는 것이다. 아직 올림픽 출전 쿼터를 확보하지 못해 예선을 치러야 하는 선수와 지도자 등은 더 빨리 백신을 맞을 필요가 있다. 올림픽 출전 선수가 6월쯤 확정되는 걸 감안해 대한체육회는 선수와 훈련 파트너, 지도자와 관계자 등 백신 접종 대상자 범위를 넓게 잡고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도쿄올림픽 참가 선수와 지도자의 백신 접종은 의무가 아니다. 애초 IOC는 백신 접종을 의무화할 계획이었지만 권장으로 바꿨다. 백신이 경기력에 끼칠 영향을 걱정하는 일부 선수의 반발 때문이다. 일본 정부는 자국내 질병 확산 예방을 이유로 각국 선수단이 자국에서 백신을 맞고 일본에 들어오길 희망하고 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공무원 폭력 횡성군에는 없습니다!
횡성군에서 간부공무원 대상 4대 폭력 예방교육 실시하고 있다. 사진=횡성군(횡성=국제뉴스) 백상현 기자 =...
완주군, 초중고 대상 에이즈 예방 ...
(사진=완주군) 온라인 에이즈 예방교육(완주=국제뉴스) 김형남 ...
동국대경주캠퍼스, 2021 형산강 연...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동국대 경주캠퍼스는 지난 14일 ...
경산시 북부동 지역사회보장協, 복...
(경산=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경북 경산시 북부동 지역사회보...
경북여성기업인協 영천지회, 임현...
(영천=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사)경북여성기업인협의회 영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18일 [화]

[출석부]
도서문화상품권 5천원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도서문화상품권 5천원 도서문화상품권 5천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