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방한일 충남도의원, 제351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발언

국제뉴스 | 2024.04.1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방한일 충남도의원(예산1·국민의힘)(사진/충남도의회)방한일 충남도의원(예산1·국민의힘)(사진/충남도의회)

(충남=국제뉴스) 박의규 기자 =방한일 충남도의원(예산1·국민의힘)은 15일 제351회 임시회 1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치유농업과 보건복지사업의 연계 방안을 마련할 것을 요청했다.

방 의원은 "국민의 건강 회복과 증진을 도모하고, 다양한 농업농촌 자원의 활용을 통해 사회적 또는 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사업인 치유농업을 더욱 활성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농업의 또 다른 공익적 가치인 정신적 치유, 심리적 안정 제공 등 국민에게 사회참여와 자아실현의 기회를 적극적으로 제공하고 있는 치유농업을 농업의 주요한 산업 분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충남도가 적극적인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역설했다.

방 의원은 "네덜란드의 치유농업은 복지시스템과 결합해 국가주도적으로 '케어팜'을 도입하는 등 세계에서 제일 앞선 시스템을 갖추고 있고, 이탈리아의 경우 사회협동조합을 중심으로 사용자들만이 아니라 지역 주민에게도 사회적 이익을 공유하며 치유농업을 활성화시키고 있음을 주시해야 한다"며 "외국의 치유농업 선진사례들을 보고 배워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2021년 치유농업법이 시행되면서 치유농업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이루어지기 시작했고, 농촌진흥청과 보건복지부가 업무협약을 맺고 치유농업을 사회서비스에 적용하기 위해 시범사업을 펼치는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나, 아직은 치유농업에 대한 물꼬를 튼 것에 불과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치유농업이 아직 시작단계에 있어 가야할 길이 멀지만, 다양한 보건복지분야 사업과 연계되어 안정적으로 정착된다면, 인구감소와 고령화, 경제적 침체 등으로 인해 심각한 소멸 위기에 직면해 있는 우리 농업의 한 분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5월 28일 [화]

[출석부]
컴포즈커피 1만원권 CU 2천원권
[포인트 경품]
컴포즈커피 1만원권 컴포즈커피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