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목포대학교 "전남도, 의대 신설 정책적 결정 해야"

국제뉴스 | 2024.04.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국립목포대학교 교문 (사진/목포대)국립목포대학교 교문 (사진/목포대)

(무안=국제뉴스) 노상래 기자 = 목포대학교는 전라남도가 2일 발표한 전남 국립의과대학 공모방침과 관련해 "지역 의료 수요의 질이 다른데도 외부기관에 그 결정을 맡기는 것은 지역 간 갈등을 증폭하는 계기만 될 것" 이라며 깊은 우려와 실망감을 표했다.

박정희 의과대학 추진단장은 이날 "전남의 의료실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전남도가 통합의대 추진이 어려워지자 외부기관에 입지를 결정토록 하는 것은 의료의 공공성과 낙후지역 의료공백 해소라는 도민의 뜻을 외면하고, 정치적 부담에서 자유로워지겠다는 매우 신중하지 못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어 "통합 의과대학 추진이 어려운 상황이라면, 전남도가 주도적으로 지역의 의료수요를 파악해 신설 의과대학 입지를 정책적으로 결정해야 한다"면서 "지역 의료실정을 잘 모르는 외부기관에 그 결정을 맡긴다는 것은 동·서부권 갈등을 증폭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목포대는 34년 전부터 의료에서 소외된 농어촌과 섬 주민들의 생명권을 지키기 위해 의과대학 신설을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왔다면서, 발전된 도시의 응급환자를 대응하자는 게 의과대학 유치 논리는 아니었다" 며 "동부권과 서부권의 의료수요는 결코 공모 절차에서 언급한 평가기준에 따라 등가로 다루어질 사안이 아니"라고 말했다.

또 "동부권의 경우 순천에서 요구하는 응급의료 대응은 동부권의 대기업들과 함께 응급외상센터 설치를 추진하고, 전남대 여수캠퍼스에 전남대 병원 분원을 설치하는 등의 정책적 대안이 있는 반면, 서부권은 목포대 의과대학 설치 이외에는 정책적 대안이 전혀 없는 상태에서 공모를 진행한다는 것은 낙후된 전남도민의 생명권을 지키겠다는 34년간의 숙원이 자칫 물거품이 될 수 있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고 주장하며 "지금이라도 공모절차 진행을 재고하고 전남 의대 신설에 대한 전남도 차원의 정책적 결정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차주환 기획처장은 "목포대학교는 그간 국립의대 신설을대비해 목포캠퍼스에 부지 5만평을 확보하고 있으며, 여러 계층의 의견을 모아 철저한 준비를 해 왔기 때문에 의과대학 평가를 추진한다면 당연히 목포대가 지정될 것이라 확신한다" 면서도 "의대 지정이 마치 지역의 단위사업을 공모해 나누는 것 같이 추진하는 것은 전남 국립의과대학 신설의 기본 취지가 망각된 처사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한편 신설되는 국립의대 규모를 지역거점국립대 수준인 200명으로 신청할 예정인 전남도는 목포대와 순천대가 공동으로 의대를 설립하는 방안을 정부에 건의해왔지만 이날 오전 신속한 추진을 위해 두 대학 중 한 곳으로 선정하는 공모방침으로 방향을 틀었다.

3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16일 [화]

[출석부]
모바일 금액권 (이마트) 10,000원 너구리 큰사발
[포인트 경품]
모바일 금액권 (이마트) 10,000원 모바일 금액권 (이마트) 1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