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충남도, 253억 투입해 연근해 어업 생산량↑

국제뉴스 | 2024.03.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253억 투입해 연근해 어업 생산량↑(사진/충남도청)253억 투입해 연근해 어업 생산량↑(사진/충남도청)

(충남=국제뉴스) 박의규 기자 =충남도는 연근해 어업 생산량 및 생산액 증대를 위해 253억원을 투입하는 수산자원관리 시행계획을 수립·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올해 시행계획은 '지속가능한 수산자원 관리·이용 체계 구축' 실현을 위해 연근해 어업 생산량 9만 4600톤, 생산액 5384억원이 목표이다.

이는 지난해 대비 각각 10%씩 증가한 것으로, 지난해 연근해 어업 생산량은 8만 6428톤, 생산액은 4895억원이다.

도는 목표 달성을 위해 4개 전략 25개 사업을 추진한다.

4개 전략은 △수산자원의 회복(30억원) △연근해 서식·생태 환경개선(72억원) △연근해 어업구조 개선(43억원) △협력적 수산자원관리 관계 정립(108억원)이다.

전략별 세부사업은 먼저, 감소·고갈어종 중심의 수산종자 매입방류, 실효성 있는 방류 효과조사를 통한 체계적 자원조성사업 추진으로 수산자원 회복에 나선다.

연근해 환경개선은 소형·연안 중심의 조성사업을 생태계 기능별로 연계한 생태계 기반 광역형 수산자원 조성 및 관리 강화, 연안생태계 환경개선을 통해 확충한다.

연근해 어업구조 개선은 불법어업 단속강화로 어업질서 확립, 총허용어획량(TAC) 기반의 자원관리를 추진한다.

수산자원관리는 그동안 갈등을 빚었던 비어업인 수산자원 포획채취와 관련 수산자원특성, 자원량,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도 실정에 맞는 '비어업인의 포획·채취 기준' 조례제정으로 합리적인 비어업인 관리를 추진한다.

이와 함께 자율관리어업 참여 확산 유도 및 해양쓰레기 전주기 관리를 통한 해양환경개선에도 나선다.

수산자원관리 시행계획은 지속가능한 어업생산 기반체제 구축 등 효율적인 자원관리 방안 마련을 위해 매년 수립하고 있다.

국내 연근해 어업 생산량은 기후변화에 따른 어장 환경 변화와 불법어업, 남획 등으로 회복이 둔화되고 있다.

지난해 기준 국내 수산자원량은 316만톤으로 2000년대 초반 300만톤과 비교하면 소폭 상승했지만, 2019년 327만톤과 비교하면 감소세로 돌아섰다.

장진원 도 해양수산국장은 "기후변화에 따른 어장환경 변화, 불법어업, 남획 등으로 인해 고갈된 수산자원의 회복을 위해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올해도 수산자원 시행계획에 따라 관련 사업들이 차질없이 추진 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4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20일 [토]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노말한소프트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