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박형준 시장 주재 지역 의료기관장 비상진료대책 논의

국제뉴스 | 2024.03.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시는 12일 오후,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박형준 시장 주재로, 지역 의료기관장 비상진료대책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지역 주요 의료기관장 간담회 모습/제공=부산시지역 주요 의료기관장 간담회 모습/제공=부산시

박 시장을 비롯해 주요 대학병원, 2차 병원의 의료기관장, 부산시병원협회장, 소방재난본부 관계자 등 24개 기관에서 총 24명이 참석했다.

이날 회의에서 지역 의료기관장 등 참석자들은 의료공백 장기화에 대비해, 최근 의료대응 현황을 공유하고, 시와 중앙정부의 비상진료체계 지원방안 등 주요 비상진료대책을 함께 논의했다.

시는 이날 현장에서 나온 의료기관장들의 의견을 수렴해, 시 재난관리기금 21억 원을 투입하는 '비상진료체계 지원방안'을 마련해 발표했다.

먼저, 응급의료기관 29곳에 의료인력 야간 당직비 등 인건비 총 14억 원을 지원해, 응급의료기관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5억 9000만 원을 투입, 부산의료원의 진료 의사를 특별 채용해, 공공의료기관의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한다.

전원조정 업무 부담을 경감하고, 응급환자 전원 지연을 최소화하기 위한 '부산형 응급의료상황실'운영인력 8명을 신규 채용해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배치할 계획이다.

중앙정부도 전공의 이탈로 진료 지연이 발생한 부산대학교병원에 지난 11일부터 외과·소아청소년과 등 전문의 4명을 포함한 의사 9명(군의관 2명, 공보의 7명)을 파견해 전공의 공백을 보완하고 있다.

박 시장은 이날 회의에서 묵묵히 의료현장을 지키면서, 환자 진료 등에 현신하고 있는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를 전했으며, 의료공백 장기화에 대비해 의료기관에 필수기능(응급, 중환자 등) 유지와 비상진료체계 지속 시행, 비대면 진료 적극 활용 등을 당부했다.

지역 주요 의료기관장 간담회 모습/제공=부산시지역 주요 의료기관장 간담회 모습/제공=부산시

의료공백으로 진료, 수술 등이 지연되는 상황에서, 의료이용 불편 최소화를 위해서는 비상진료체계와 의료기관 필수기능 유지 등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를 위해 박 시장은 최근 정부에서 추진 중인 간호사의 업무 범위를 늘리는 시범사업과 비대면 진료를 시행해 달라고 협조를 구했다.

한편 시는 의료공백으로 인한 시민의 의료이용 불편 최소화를 위해 의료기관 현황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다.

9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16일 [화]

[출석부]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 너구리 큰사발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