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더불어민주당 제주, 도의원 보궐선거 양영수 꼼수 공천"

국제뉴스 | 2024.03.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 국민의힘 제주도당이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의 아라동을 도의원 보궐선거 유발에에 책임을 지고 무공천을 천명했으나, 최근 진보당과 선거연대를 통해 양영수 후보를 단일 후보로 내세우면서 사실상 꼼수공천을 했다"고 날을 세웠다.

12일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논평을 내고"민주당의 이러한 몰염치 정치를 일찍이 예측하고 이미 실질적이고 완전한 무공침 방침을 밝히라고 요구하기도 했다"며 "민주당의 기상천외한 아라동을 우회 공천 방침에 대해 할 말을 잃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지율이 미미한 진보당 국회의원 후보를 주저앉히고, 아라동을 도의원 자리를 내주는 것이 민주당이 가장 잘하는 정치공학이 아니고 무엇이겠느냐"고 힐난했다.

진보당 역시 지역구 도의원 1석을 얻기 위해 거대 정당과 거래를 한 것에 다름 아니라, 아라동을 유권자를 우롱하고, 민주당의 무공천 방침을 교모히 이용한 누이 좋고 매부 좋은 공천"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민주당과 진보당의정강·정책이 어디가 비슷해서 이런 구차한 선거연대를 하느냐"며 "결국 2022년 지방선거에서 아라동을 지역의 민주당 무책임 공천에 대한 책임을 누가 지는 것인지 참 뻔뻔한 정치"라고 꼬집었다

또 국힘 제주도당은 "진보당 역시 이름에 맞는 행보를 하라"며 "거대 정당에 기대어 풀뿌리 민주주의 참뜻을 왜곡하지말고 자력으로 선거캠페인을 펼쳐달라"고 충고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이런 민주당과 진보당의 협잡연대에 흔들리지 않고, 정략이 아닌 풀뿌리 민주주의 정신에 걸맞는 지역 밀착형 선거운동을 펼치겠다"며 "이번만큼은 아라동(을)의 현명한 유권자들이 덩치값도 못하는 민주당의 꼼수를 확실히 심판해 줄 것"이라고 천명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startto2417@daum.net

2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20일 [토]

[출석부]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 빽다방 노말한소프트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