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대구시, 군위군 관내 간선도로망 구축 용역 착수... 미래비전 인프라 개선에 앞장

국제뉴스 | 2024.02.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대구시, 군위군 관내 간선도로망 구축 용역 착수... 미래비전 인프라 개선에 앞장대구시청 산격동 청사

(대구=국제뉴스) 백운용 기자 = 김대영 대구시 교통국장은"군위군 관내 간선도로망 구축 용역을 상반기에 착수하고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개항과 에어시티 조성 등 군위군의 미래 비전을 반영한 도로 분야 인프라 개선에 앞장선다"고 말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2023년 7월 대구시로 편입된 군위군의 도로 분야 인프라 개선과 신공항 접근성 향상을 위해 기존 도로와 장래개발계획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는 간선도로망 구축 용역을 추진한다."고 전했다.

한편, 대구시는 "2029년 개항하는 대구경북통합신공항과 에어시티(미래형 주거·산업 복합신도시)가 조성되는 군위군이 신공항 배후도시로 거듭나기 위해서는 연계 도로망 확충이 관건인 만큼, 도로 분야 사업의 국가계획 반영과 간선도로 계획 수립이 필수적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대구시는 "'군위군 도시공간개발 종합계획'에 따르면 군위군은 첨단산업, 신주거, 문화·관광, 사회기반시설 등 20조 원 규모의 개발로, 최대 30.7㎢(930만 평)의 산업단지, 인구 25만 명, 일자리 10만 개 증가가 예상돼 도시 확장과 인구 증가에 걸맞은 도로망 계획이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구시는 "기존 군위군의 국도·국지도와 장래개발계획을 고려한 간선도로망 계획을 수립하고자 2월 중에 군위군 관내 간선도로망 구축 용역의 입찰을 진행하고 상반기 내 착수할 계획이며 용역 기간은 1년, 군위군의 현재 도로현황과 상위계획, 개발계획, 교통수요 예측, 경제성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대구시는 "동대구~동군위를 직통으로 연결해 교통망의 핵심 축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는 팔공산 관통 고속도로와 함께 시가지 내의 주요 지점을 이어주는 간선도로망 계획이 신공항 접근성 개선과 군위군의 발전을 이끌 것으로 예상된다."고 기대를 나타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paekting@naver.com

5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25일 [목]

[출석부]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 경품]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