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동두천시 시민단체 국회에서 국가주도개발 등의 약속 이행 촉구

국제뉴스 | 2023.11.1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13일 국회 소통관에서 '동두천 주한미군 공여지 지원사업 약속 촉구'기자회견<사진제공=동두천시>13일 국회 소통관에서 '동두천 주한미군 공여지 지원사업 약속 촉구'기자회견<사진제공=동두천시>

(동두천=국제뉴스) 황종식기자=13일 김성원 국회의원(동두천연천) 등동두천시 시민단체가 국회에서 기자 회견을 열고 "대한민국의 번영과 발전을 위해 안보를 책임지며 희생해 왔다"며 "정부는 국가주도개발등의 약속 이행할것,"을촉구했다.


김 의원과 시민단체 대표는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동두천 주한미군 공여지 지원사업 약속 촉구'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민국이 전쟁의 폐허를 딛고 눈부신 번영과 발전을 이룰 수 있었던 것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 국가 안보를 묵묵히 지켜온 동두천의 헌신과 희생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밝혔다.


또한 "대한민국을 위해 모든 것을 포기한 동두천이었지만, 정작 지원을 약속한 정부는 묵묵부답이었다"며 "이제는 참을 수 없다. 더 이상의 희생 강요에 반대하며 정부가 우리에게 한 약속을 반드시 지켜줄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기자회견에 함께 한 박형덕 동두천시장은 "지난 70년 동두천은 국가안보를 위해 인내한 대가로 매년 3243억원 총 22조원의 경제적 피해를 입었다"며 "발전 종합계획 상 1조5000억원의 민자사업 유치는 미군기지 이전 지연으로 계속 무산됐으며 매년 290억원의 지방세수 손실을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 전체면적의 42%를 70년 간 무상으로 제공해 왔음에도 정부는 특별한 지원 없이 동두천을 방치했다. 2020년 동두천시 공여지 반환 약속도 전혀 이행되고 있지 않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2015년 상패동 일대 30만평 규모의 국가산업단지 조성, 반환 공여지에 정부 주도 개발을 약속했지만, 한 가지라도 제대로 이행된 것이 있느냐"며 △캠프 케이시 반환 시기 확정 △동두천지원 특별법 조속한 제정 △동두천 국가산업단지 2단계 개발을 첨단산업 특화단지 조속 추진 등을 요구했다.


특히 심우현 범시민대책위원장은 "정부는 동두천 특별법을 만들어 평택에 버금가는 특별 지원을 해야 할 것이며, 이제는 행동으로 동두천시민의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겠다"며 다음 달 용산 국방부 앞 범시민 총궐기를 예고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김성원 국회의원을 비롯하여 동두천 박형덕 시장, 황주룡 시의회 부의장, 심우현 범시민대책위원장(이하 범대위), 윤한옥 범대위 부위원장, 최충균 범대위 사무국장, 강순남 홍보미래전략담당관이 함께 참석해 '70년 안보 희생 동두천을 살려내라!'는 피켓을 들고 성명발표를 했다.


민영뉴스통신사 국제뉴스/ h34400@naver.com

2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2월 9일 [토]

[출석부]
신세계상품권 1만원 롯데 목캔디
[포인트 경품]
신세계상품권 1만원 신세계상품권 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