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전국

군산대 역사학과, 옥구농민항쟁 농민야학 안채 발견 일제의 위협, 강탈 고발한 공문서도 나와

국제뉴스 | 2023.11.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군산대 역사학과, 옥구농민항쟁 농민야학 안채 발견 일제의 위협, 강탈 고발한 공문서도 나와
(사진제공=군산대 역사학과)

(군산=국제뉴스) 조판철 기자 = 국립군산대 역사학과에서는 군산역사문화연구소와 함께 옥구농민항쟁 백주년을 앞두고 항쟁관련 유적지 조사와 더불어 옥구농민항쟁의 중요성을 알리는 역사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그 성과로 옥구농민항쟁 당시 농민야학으로서 항쟁의 산실 역할을 했던 이용휴 가옥과 그 사랑채인 농민야학 터를 발견했다.


이용휴 선생은 한말(韓末) 자신의 집으로 일본인 농장주 가와사키가 두 차례에 걸쳐서 사병들과 일본 순사를 앞세우고 처들어와서 재산을 강탈하려 했다는 것을 정부에 고발했던 인물이다.


현재 이 공문서는 규장각에 보관되어있는데 일제 지주가 농장을 만드는 과정에서 자행했던 위협과 강탈을 사실적으로 보여주는 매우 중요한 자료이다.


이용휴 가옥은 올해 2023년 여름 4칸 가옥 중 한 칸이 무너져서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시급한 보수와 문화재 지정을 통한 보존이 필요한 상황이다.


국립군산대 역사학과와 군산역사문화연구소에서는 2023년 11월 25일 옥구농민항쟁 96주년을 앞두고 옥구농민항쟁의 의의와 유적지 보전의 시급성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11월 18일 오후 2시 군산역사문화연구소와 군산근대역사박물관이 공동주최하여 장미공연장에서 옥구농민항쟁 백주년 맞이 세미나를 개최한다.


국립군산대 역사학과 학생들은 옥구농민항쟁 백주년 맞이 사진전 '해동 용전에 황룡이 나라사'를 준비했다.


사진전은 11월 22일부터 11월 30일까지 군산대학교 박물관갤러리 잇다에서 진행된다. 이외에도 찾아가는 사진전으로 11월 18일 장미공연장과 11월 24일 옥구농민항일항쟁 96주년 기념식장에서도 전시회를 열기로 했다.


국립군산대 역사학과와 군산역사문화연구소에서는 앞으로도 옥구농민항쟁 관련 유적지 들의 주민 친화적인 정비와 백주년 기념관 설립을 위한 다양한 역사콘텐츠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5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전국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1일 [수]

[출석부]
롯데리아	치킨풀팩 롯데 목캔디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치킨풀팩 롯데리아 치킨풀팩